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전 위협하는 불법·위해물품 반출입 부처간 협업검사 확대

송고시간2016-04-21 14:00


안전 위협하는 불법·위해물품 반출입 부처간 협업검사 확대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내로 반입되는 물품 중 국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품목들에 대한 정부 부처간 협업검사가 확대될 전망이다.

관세청은 21일 정부 대전청사에서 행정자치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미래창조과학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산림청 등 8개 부처와 관련 민간협회들이 참여한 가운데 '수출입물품안전관리기관협의회'를 처음으로 개최했다.

협의회는 통관단계에서 효과적으로 불법·위해물품의 국내 반출입을 차단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간 협업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설치 근거가 관세법에 신설된 범정부 법정기구다.

관세청은 지난해 국가기술표준원·환경부·식약처·고용부와 협업검사를 통해 불법·불량 어린이제품 및 전기용품 266만개를 반송 및 폐기한 바 있다.

또 시안화나트륨 등 유해화학물질 18t, 유해성분함유 개인직구 식품류 3만5천640정, 석면 함유 제품 6.3t을 적발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 협업품목 확대 ▲ 부처 간 업무처리시스템 연계 ▲ 통관-유통단계 통합단속 체계 마련 ▲ 성실업체 신속통관 ▲ 신속한 안전성 평가체계 구축 ▲ 불법·위해물품 정보제공 강화 등 9개 과제를 추진하기로 의견이 모였다.

앞으로도 관세청은 협의회를 통해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물품을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협업검사 대상 품목을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협의회 위원장인 이명구 관세청 통관지원국장은 "부처 간 협업을 통해 불법·위해물품의 국내 반입 차단을 차단하는 한편 통관단계 신속통관 원칙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협의회가 머리를 맞대고 공동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