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가습기살균제 사망' 옥시 민원담당 전 직원 소환

송고시간2016-04-21 11:06

홈페이지 부작용 호소 글 삭제 경위, 윗선 지시 여부 등 조사

검찰 '가습기살균제' 옥시 전 민원담당자 소환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영국계 회사 옥시레킷벤키저의 전 민원담당 직원을 오늘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직원을 상대로 가습기 살균제 이용자들이 부작용을 호소하며 옥시 홈페이지 올린 글들이 어떤 경위에서 삭제됐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소비자들이 호소하는 부작용과 관련해 내부적으로 어떤 대응책을 논의했는지 등도 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번 주 안에 옥시 실무진을 상대로 한 기초조사를 마치고 다음주 전·현직 임원진 소환 작업을 본격화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의 최대 가해업체로 지목된 영국계 옥시레킷벤키저(옥시)의 전 민원담당 직원이 21일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 형사2부장)은 이날 오전 옥시에서 소비자 민원을 접수하는 일을 한 전 직원 1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가습기 살균제 이용자들이 호흡곤란 등 각종 부작용을 호소하며 옥시 홈페이지 올린 글들이 어떤 경위에서 삭제됐는지, 윗선의 지시에 따라 고의로 지운 것은 아닌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소비자들이 호소하는 부작용과 관련해 내부적으로 어떤 대응책을 논의했는지 등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여러 정황상 옥시 측이 검찰 수사에 대비해 자체적으로 민원 글을 없앤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이는 한편으로 옥시 측이 가습기 살균제의 위험성을 예견했으리라고 보는 주요 단서가 될 수 있다.

검찰은 조만간 문제의 화학성분인 PHMG 인산염이 함유된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하는 데 관여한 옥시측 연구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들 연구원의 신분은 '피의자성 참고인'이라고 한다. 수사 과정에서 언제든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수 있다는 얘기다.

검찰은 이번 주 안에 옥시 실무진을 상대로 한 기초조사를 마치고 다음 주 전·현직 임원진 소환 작업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