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영화계와 협의해 부산영화제 새 조직위원장 영입"

송고시간2016-04-20 16:10

김규옥 부산 경제부시장 "올해 부산영화제, 어떤 형태로든 열린다"

부산시 "영화계와 협의해 부산영화제 새 조직위원장 영입" - 1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부산시가 영화인들의 보이콧 선언으로 파행 위기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상화를 위해 영화계의 신망을 받는 인물을 조직위원장으로 영입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규옥 부산시 경제부시장(55·부산영화제 부조직위원장)은 20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영화계가 받아들일 수 있을 만한 합의된 인물로 새 조직위원장을 추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시장이 당연직으로 맡는 부산영화제 조직위원장에 대한 민간 이양 방침을 발표했지만, 부산시와 영화계의 갈등이 지속하면서 정관 개정이 이뤄지지 않는 탓에 아직 위원장직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영화계는 총회를 통해 새 조직위원장을 '선출'하는 방식을, 부산시는 임원회의나 위원장 추천위원회에서 후보를 추대하고 총회에서 찬반 형태의 의결을 거쳐 '위촉'해야 한다는 의견을 놓고 대립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시장은 "명예직인 조직위원장에 대한 선거전이 일어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은 부산이라는 지역을 대표할 만한 인물이 맡아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부산영화제 조직위원회와 집행위원회는 언론사의 발행인과 편집국과의 관계와 같다"며 "영화제가 예술적 영역에서의 독립성은 보장돼야 하지만, 재정지원을 받는 공익적 관점에서의 행정적인 책임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범 영화인 비상대책위원회(범 영화인 비대위)는18일 올해 10월 6∼15일 열리는 제21회 부산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보이콧)하기로 결의했다.

이와 관련, 김 부시장은 "영화계의 영화제 보이콧에 대해 굉장히 우려하고 있다"면서도 "부산영화제에는 영화(인)도 있지만, 영화제를 만들고 조직한 지역인 부산도 있다"고 강조했다.

부산시와 부산국제영화제 사이에 갈등은 2014년 영화제에서 세월호 관련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이 상영된 데서 비롯됐다.

서병수 부산시장의 상영 중단 요청을 영화제 집행위원회 측이 거부하면서 논란이 일었고, 작년 말 이용관 당시 부산영화제 집행위원장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이뤄지면서 '다이빙벨' 상영에 따른 보복 표적 감사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후 부산시가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따라 이용관 집행위원장을 검찰에 고발함과 동시에 임기가 끝난 그를 위원장에서 해촉하면서 시와 영화계 사이에 갈등의 골은 더 깊어졌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조직위원장 민간 이양이라는 최후 결단을 내리면서 사태는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이 전 집행위원장이 영화제 정기총회를 앞두고 총회 의결권을 갖는 신규 자문위원 68명을 대거 위촉하면서 다시 대립 국면이 야기됐다.

부산시는 부산지방법원에 '신규 자문위원 위촉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이 지난 11일 이를 인용하면서 자문위원 68명의 효력이 본안소송 때까지 정지됐다.

김 부시장은 "영화제의 투명성·책임성·자율성·지역참여라는 네 가지 관점을 토대로 영화계와 계속 대화와 타협을 시도할 계획"이라면서도 "올해 부산영화제는 어떤 형태로든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시 "영화계와 협의해 부산영화제 새 조직위원장 영입" - 2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