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호세프 대통령 탄핵안 하원 통과…상원서 최종결론(종합2보)

송고시간2016-04-18 12:46

호세프·룰라 실망…"상원 탄핵찬성 우세하지만 가결여부 불투명"

정부·집권당, 탄핵 확정되면 권한대행 무력화 위해 조기대선 검토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하원이 17일(현지시간) 전체회의를 열어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을 통과시켰다.

이날 표결에서 탄핵에 찬성한 의원은 367명, 반대한 의원은 146명이었다. 기권 의사를 밝힌 의원과 표결에 불참한 의원은 반대표에 포함됐다.

하원 전체 513명 의원 가운데 3분의 2(342명)를 넘는 의원의 지지를 얻어 가결됨에 따라 상원은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연방대법원의 탄핵심판을 개시할지를 두고 곧 심의에 들어갈 계획이다.

브라질 호세프 대통령 탄핵안 하원 통과…상원서 최종결론(종합2보) - 2

호세프 대통령과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은 브라질리아 대통령궁에서 TV를 통해 표결 과정을 지켜봤으며, 탄핵 반대표가 기대만큼 나오지 않자 실망감을 표시했다.

반면 에두아르두 쿠냐 하원 의장과 함께 호세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해온 미셰우 테메르 부통령은 하원 표결 결과에 만족한 것으로 전해졌다.

탄핵안이 하원을 비교적 여유 있게 통과했으나 호세프 대통령 탄핵에 관한 최종적인 결정은 상원에서 이뤄진다.

상원은 수일 안에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탄핵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특위에서 의원 과반수가 찬성하면 연방대법원의 탄핵 심판이 시작되며, 이와 동시에 호세프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되고 부통령이 권한대행을 맡는다.

연방대법원의 탄핵 심판은 최대 180일간 계속될 수 있으며, 정국 혼란을 고려할 때 심판이 신속하게 이루어져 6월 이전에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연방대법원의 심판에서 탄핵 추진이 적법하다고 인정되면 상원은 탄핵안을 전체회의 표결에 부치고, 전체 의원 81명 가운데 3분의 2인 54명 이상이 찬성하면 탄핵안이 최종 가결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상원의원 81명 가운데 44∼47명이 찬성하고 19∼21명은 반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탄핵 찬성 의견이 우세한 편이지만 가결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탄핵안이 상원에서 최종 가결되면 호세프 대통령은 2018년 12월 31일까지인 임기를 채우지 못한 채 퇴출당하고 미셰우 테메르 부통령이 남은 임기를 채우게 된다.

브라질 호세프 대통령 탄핵안 하원 통과…상원서 최종결론(종합2보) - 3

브라질에서는 호세프 대통령까지 합쳐 지금까지 네 차례에 걸쳐 대통령 탄핵이 추진됐다.

1954년 제툴리우 바르가스 대통령, 1992년 페르난두 콜로르 지 멜루 대통령, 1999년 페르난두 엔히키 카르도주 대통령, 그리고 호세프 대통령이다. 이 가운데 실제로 탄핵으로 쫓겨난 사람은 콜로르 지 멜루 대통령이 유일하다.

하원의 탄핵안 표결에 맞춰 수도 브라질리아와 상파울루 등 전국의 주요 대도시에서 탄핵 추진을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브라질리아에서는 수만 명의 친-반정부 시위대가 의회 건물 앞에 설치된 철제 울타리를 사이에 두고 시위를 벌였고, 상파울루에서는 시위대가 밤늦게까지 시내 중심가를 점거한 채 하원 표결을 지켜봤다.

전문가들은 호세프 대통령 탄핵 추진 과정에서 나타난 국론 분열과 계층 간 갈등이 앞으로 상당한 후유증을 남길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정부와 집권 노동자당(PT)은 탄핵안이 상원까지 통과하면 조기 대선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PT 관계자는 "호세프 대통령이 탄핵을 당하고 미셰우 테메르 부통령에게 정권이 넘어가는 상황을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탄핵안이 상원을 통과하면 조기 대선을 위한 캠페인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 호세프 대통령 탄핵안 하원 통과…상원서 최종결론(종합2보) - 4

브라질 호세프 대통령 탄핵안 하원 통과…상원서 최종결론(종합2보) - 5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