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경찰, 총선 선거법 위반 310명 수사…당선인 5명 포함

송고시간2016-04-18 12:10

이상원 서울청장 "끝까지 수사해 정당한 대가 치르도록 하겠다"

경찰
경찰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서울 경찰이 4·13 총선 당선인 5명을 포함한 310명의 선거법 위반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이상원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8일 오전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서울 경찰은 이날까지 195건에 310명을 단속했다. 유형별로는 금품향응 13건에 24명, 후보자 비방 등 52건에 85명, 인쇄물 배부 16건에 29명, 벽보·현수막 훼손 32건에 36명, 기타 82건에 136명이다.

경찰은 이 중 인쇄물 배부 5명, 벽보훼손 3명 등 모두 8명을 구속했다. 18명은 불구속 입건했으며, 5명은 불기소, 29명은 내사종결 처분했다. 나머지는 현재 수사 중이다.

특히 선거에서 당선된 5명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청장은 "당선인 고발을 접수해 수사 중이지만 당락에 영향이 있을 정도 의미 있는 내용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불법행위는 끝까지 수사해 정당한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는 원칙을 갖고 대응 중"이라고 말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