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朴대통령 총선결과 언급에 "옳은 말"…비박은 '부글'

송고시간2016-04-18 11:57

공식 논평 "민심의 질책이자 준엄한 경고…새누리도 심기일전"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은 18일 박근혜 대통령이 20대 총선 결과에 대해 민의를 수용하고 차기 국회와 협력하겠다는 원칙적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경제 발전을 위해 힘을 합치자는 메시지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일부 비박계는 박 대통령이 선거 패배 책임을 회피하는 태도라며 반발하고 있어서 주류와의 큰 온도 차가 감지된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백 번 천 번 옳은 말"이라며 "대통령도 밝혔듯 정부는 국회와의 긴밀한 협력과 협조를 통해 민생을 살리고 경제를 발전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4·13 총선의 결과로 여소야대의 불안한 정치지형이 만들어졌다. 이 결과는 민심의 질책이자 준엄한 경고"라며 "정치권은 오로지 국민의 행복만을 위해 봉사한다는 자세로 최선을 다해야 한다. 새누리당 또한 정부와 함께 국민의 역사적 심판을 개혁과 쇄신의 계기로 삼아 심기일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친박계 홍문종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제는 여당이 혼자서 할 수 없으니 야당이 경제 발전을 위해서 도와달라는 것"이라며 "과거에 있었던 일들을 좀 잊고 미래로 나가는데 서로 협력하자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與, 朴대통령 총선결과 언급에 "옳은 말"…비박은 '부글' - 2

그러나 비박계는 박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부글부글 끓는 분위기다.

익명을 요구한 한 비박계 중진의원은 "정말 너무한다. 당이 최소한 쪽박은 차게 하지 말아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비판했다.

그는 이어 "노력을 다했는데 국민 기대에 미흡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점을 사과 드리고 더 노력하겠다는 정도는 해줘야 하는 것"이라며 "(무오류의) 로마 교황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민심이 현 정부와 여당에 대해 몹시 아픈 매를 들었다면 거기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국민 분노를 달래는 것"이라며 "국민 뜻에 따라서 정치를 하는 것이 정치인의 운명이고 기본인데 일언도 없는 것은 정말 아쉽다"라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앞으로 국민의 민의를 겸허히 받들어서 국정의 최우선 순위를 민생에 두고 사명감으로 대한민국의 경제발전과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마무리하도록 하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이라며 "20대 국회가 민생과 경제에 매진하는 일하는 국회가 되길 기대하면서 정부도 새롭게 출범하는 국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