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우 "교육권리헌장 취지·쟁점 충분히 알려야"

송고시간2016-04-18 11:31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일부 보수 교육단체의 반발을 사는 교육공동체 권리헌장의 제정 취지와 쟁점 사항을 도민들에게 잘 알리라고 18일 간부들에게 지시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권리헌장이 본령에서 벗어나는 종교적 편견에 휘말리거나 오해를 사지 않도록 유념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병우 "교육권리헌장 취지·쟁점 충분히 알려야" - 2

그는 "반대 단체의 우려나 의견을 충분히 존중해 주고,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의견은 최대한 수렴해야 한다"며 "하지만 위법·탈법적인 방해 행위나 비민주적·비교육적 상황 앞에서는 단호해야 하며 불관용의 의법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교육감은 권리헌장 선포식 때까지 남아 있는 일정을 원만하고 민주적으로 처리하라고 주문했다.

일부 보수 교육단체와 종교인들은 '미혼모 학습권 보호' 등 권리헌장의 여러 적용 방향과 권리헌장의 법적 근거 중 하나인 국가인권위원회법 조항의 '성적(性的) 지향' 표현을 문제 삼아 "학생들의 임신을 조장하거나 동성애를 허용하려 한다"거나 "학생들의 집회·시위를 조장한다"는 주장을 펴며 반발해 왔다.

지난 16일에는 도교육청의 학생, 학부모, 교직원 권리헌장 타운미팅을 실력 저지하기도 했다.

김병우 "교육권리헌장 취지·쟁점 충분히 알려야" - 3

도교육청은 "지나치게 자의적으로 해석한 데 따른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휴대전화 소지 등 논란이 될 수 있는 부분은 학교 구성원들이 협의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 학생 일탈 방지를 위한 안전장치도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전문 11개 항목, 32개 조항의 실천규약으로 된 권리헌장 초안과 실천규약의 적용 방향을 제시한 설명서를 지난 14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도교육청은 구성원 의견 수렴을 거쳐 교육공동체 권리헌장을 가다듬은 뒤 다음 달 31일 선포할 예정이다.

이 헌장은 학생, 학부모, 교직원 간 조화로운 권리 보장 속에 '함께 행복한 충북 교육' 실현을 위해 제정하는 것이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