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남중국해서 '시위성' 실전훈련…서방에 "불개입" 압박

송고시간2016-04-18 11:13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군이 최근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남중국해에서 실전상황을 상정한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중국 인민해방군 기관지인 해방군보(解放軍報)는 18일 훈련 실시지점을 특정하지 않은 채 지난 7일 남중국해 함대의 8개 항공병 사단을 동원해 복잡한 전자기 환경하에서 돌격성 전투 훈련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이들 항공병은 전투기들의 엄호하에 목표 해상지점에 있는 다중의 '적'을 섬멸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상시화된 극한 훈련'을 주제로 한 이번 훈련은 실제 전장처럼 복잡다단하고 다양한 압박 요인들이 존재하는 상황을 가정해 적들을 보다 위험에 빠뜨리게 하는 것을 목표로 이뤄졌다.

훈련을 지휘한 톈쥔칭(田俊淸) 사단장은 "새로운 고난도의 상황에서 부대원들이 극한의 훈련을 순조롭게 실행함으로써 조기 공중경보, 해상 함대, 지대공 방어 등의 조합을 통한 새로운 전법을 모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톈 사단장은 특히 이들 함대가 지속적인 전천후 훈련, 야간 훈련, 초저공 고속 비행 훈련 등을 통해 날카롭게 단련됐다고 강조했다.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를 놓고 미국과 첨예하게 대립 중인 중국은 최근 이 같은 군사훈련과 함께 지속적으로 무력을 과시하며 서방 국가들에 대한 외교적 압박 수위도 높이고 있다.

중국은 앞서 남중국해 분쟁 수역인 파라셀 군도의 우디 섬(중국명 융싱다오(<永興島>)에 최신예 '젠(殲)-11' 전투기 16대를 배치하기도 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존 키 뉴질랜드 총리의 방중에 앞서 서방 국가들이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에 비켜설 것을 요구하며 뉴질랜드가 이 문제에서 "전적으로 외부인이며 당사국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신화통신은 이어 "뉴질랜드가 남중국해 문제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위배할 경우 중국과 뉴질랜드 양국간 경제무역 관계를 복잡하게 만들 위험이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중국은 앞서 지난 14일 중국을 방문한 말콤 턴불 호주 총리에 대해서도 비슷한 위협을 가했다. 지난달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군사배치가 "역효과를 낼 것"이라며 반대의사를 밝힌 적 있었던 턴불 총리는 결국 이번 중국 방문에서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中 남중국해서 '시위성' 실전훈련…서방에 "불개입" 압박 - 2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