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ADA, 러시아반도핑기구 공인 취소…올림픽 출전에 악재

송고시간2016-04-18 11:17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러시아 반도핑기구(RUSADA) 자격을 취소했다.

WADA는 17일(이하 한국시간) "RUSADA가 도핑 추적과 방지 대책 등이 국제 기준에 부합하지 못해 반도핑기구 역할을 할 수 없는 상태"라며 "반도핑기구 자격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러시아는 새로운 반도핑기구를 설립하고, 재승인 절차를 밟아야 한다.

러시아 육상에는 큰 악재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5월 초 국제대회에 출전이 금지된 러시아 육상에 대한 징계 해제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그러나 회의를 2주 정도 앞두고 러시아 반도핑기구가 '부적합 판정'을 아 러시아 육상 선수들이 오는 8월 열리는 리우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는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IAAF는 지난해 11월 러시아의 조직적인 금지약물 복용 사실이 밝혀지자 "모든 러시아 육상선수의 올림픽 등 국제대회 출전을 잠정적으로 금지한다"고 결정했다.

러시아는 반도핑기구 임원들을 전원 교체와 육상연맹 개혁을 선언하며 "리우 올림픽이 개막하기 전에 징계가 해제될 것"이라고 희망 섞인 전망을 했다.

그러나 WADA의 반도핑기구 공인 취소로, 러시아는 다시 코너에 몰렸다.

IAAF는 "WADA의 판단이 러시아 육상 징계 해제 여부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WADA는 포르투갈 반도핑기구도 자격을 취소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