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립수목원, 접경지 청소년 체험 프로그램 확대 운영

송고시간2016-04-18 11:28

(포천=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접경지역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체험 프로그램 '일일 식물학자 되어보기' 행사를 올해 자유학기제와 연계해 확대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수목원은 지난 16일 접경지인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 지역 초·중학생과 가족들을 초청, '일일 식물학자 되어보기' 행사를 진행했다. 이 행사에 가족까지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식물 채집과 표본 만들기 등 식물 학술조사 기법을 배우고 식물학자가 하는 일을 체험했다.

국립수목원, 접경지 청소년 체험 프로그램 확대 운영 - 2

일일 식물학자 되어보기 프로그램은 남방한계선으로부터 5km 안에 사는 접경지역 청소년에게 국립수목원의 역할을 알리고 산림생물을 연구·보존하는 체험을 통해 진로 선택에 도움을 주고자 수목원이 3년 전 시작한 행사다. 연중 수시로 열린다.

이번 행사는 '국립수목원 DMZ 자생식물원' 개원을 앞두고 이뤄진 것으로, 자생식물원은 오는 10월 양구군 해안면에 문을 연다.

수목원은 이곳을 비무장지대(DMZ) 일대 산림생물자원과 북방계 식물자원을 연구, 한반도의 횡축인 DMZ 일대의 고유한 생태계를 보전하는 국제적인 수준의 연구기지로 만들 계획이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