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학적 근거 없는 '커피 관장', 그래도 할 건가요?

송고시간2016-04-18 10:46

"세균 감염·배변 능력 상실 등 부작용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몸에 있는 독소를 배출하기 위해 '커피 관장'을 직접 할 경우 오히려 다른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커피 관장은 말 그대로 커피를 항문으로 넣어 대장을 청소하는 요법을 말한다. 일부 암 환자들 사이에서 독소 배출을 목적으로 집에서 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특히 관련 용품을 판매하는 업체에서 "카페인이 직장 점막을 통해 흡수되면 곧바로 간으로 들어가 담즙의 배출을 도우면서 간에 있는 독소를 뽑아내는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의학적 근거는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최창환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커피 관장으로 독소를 배출하거나 특정 질환을 치료한다는 의학적 보고는 없다"고 18일 밝혔다.

그는 "특히 대장은 영양분을 흡수하는 기능이 거의 없고, 오히려 인위적인 관장으로 인해 자체적인 배변능력이 떨어지거나 관장을 하는 과정에서 대장염, 대장 천공, 세균 감염 등 다양한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감을 나타냈다.

최 교수에 따르면 최근 한 연구에서는 커피 관장보다 커피를 입으로 마실 경우 체내 카페인 농도가 더 높게 측정됐다.

최 교수는 "관장은 주로 변을 내보낼 목적으로, 또는 입으로 약을 먹을 수 없는 상황이나 대장에 생긴 국소적인 염증을 치료할 목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잦은 커피 관장은 이온 불균형, 감염, 출혈 등과 같은 합병증을 불러올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너무 뜨거운 커피를 빨리 주입해 대장에 화상이 생기거나 천공(구멍)이 생기는 합병증이 보고된 사례도 있다.

또 커피 관장 후 세균 감염으로 혈액까지 세균이 퍼져 목숨을 위협하는 '패혈증'까지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커피 관장의 부작용으로 사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 교수는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며 "특히 커피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다양한 의견이 엇갈리는 만큼 하루 1~2잔 적당하게 마시되, 절대 관장이나 치료 목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의학적 근거 없는 '커피 관장', 그래도 할 건가요? - 2

k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