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산 해방촌 확 바꾼다…먹자골목·문화탐방로 조성

송고시간2016-04-18 11:30

창동 차량기지에 바이오메디컬 단지·서울아레나 건설

총리 주재 도시재생특별위 재생사업지원 전국 33곳 선정

용산 해방촌 확 바꾼다…먹자골목·문화탐방로 조성 - 1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해방촌'으로 불리는 서울시 용산구 용산2가동이 남산의 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지는 '녹색문화마을'로 탈바꿈한다.

계획대로라면 국비와 지방비 등 385억원이 투입돼 마을회관 등 주민 공동시설이 설치되고 먹자골목과 역사문화탐방로 등이 조성된다.

특히 1960∼1980년대 해방촌의 '주력산업'이었던 스웨터 공장(요꼬)에서 탐방·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정부는 1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제6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어 용산구 등 '2016년도 도시재생사업 지원대상 지역 및 특화구상'과 '도시재생사업 종합지원방안'을 심의·의결했다.

◇ 서울·부산·제주 등 도시재생사업에 국비 지원

지자체 공모로 선정된 올해 도시재생사업 지원 대상은 전국 33곳이다.

도시재생법상 도시재생사업은 공공청사가 이전한 터나 유휴항만 등을 거점으로 도시경제 활성화를 꾀하는 '경기제반형 사업'과 '근린재생형 사업'으로 나뉜다.

근린재생형 사업은 구도심 중심인 '중심시가지 근린재생형 사업'과 낙후지역 주민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일반 근린재생형 사업'으로 다시 분류된다.

한 곳당 6년간 최대 250억씩 국비가 지원되는 경제기반형 사업 지원대상은 서울 노원·도봉구, 대구 서·북구, 인천 중·동구 등 5곳이다.

서울시는 이전할 창동차량기지 부지와 노후상업지역 97만㎡에 예산과 민간자본 약 2조3천억원을 들여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를 조성하는 구상을 내놨다.

창동 차량기지에는 바이오메디컬과 연구개발에 특화한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2만석 규모 공연전문시설인 '서울아레나'도 건설한다.

대구시는 섬유와 안경 등 핵심 산업을 중심으로 지식산업센터를 조성하고 서대구역 복합환승센터를 개발할 계획이며 인천시는 인천내항과 차이나타운, 월미도 등을 활용해 해양·문화산업거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한 곳에 5년간 국비가 100억원까지 지원되는 중심시가지 근린재생형 사업 지원대상은 제주 제주시, 부산 영도구, 경남 김해시, 울산 중구 등 9곳이다.

제주도는 예산과 민간자본으로 4천378억원을 마련해 1970년대까지 원도심이었던 제주시 일도1·이도1·삼도2·건입동 약 91만㎡을 되살릴 계획이다.

역사문화자산을 복원해 지역 정체성을 회복하고 도심올레길 등을 관광자원을 늘려 상권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삼진어묵 등 어묵공장과 두부공장 등 지역 점포에서 제조과정을 체험하거나 기술을 전수할 수 있도록 해 상권을 회복한다는 생각이다.

김해시는 '월드누들빌리지'와 '세계문화야시장' 등 지역이 다문화로 변화하는 추세에 발맞춰 관광기반을 조성하기로 했고 울산시는 중부소방서가 이전해 나가는 터와 장기방치건축물을 활용해 창착멀티플렉스를 만든다.

한 곳에 5년간 최대 50억원의 국비가 지원되는 일반 근린재생형 사업 지원대상은 서울 용산구와 구로구, 부산 강서구, 대구 서구 등 19곳이다.

서울시는 가리봉동 일대 약 33만㎡에 예산과 민간자본 469억원을 투입해 공동체 주택이나 셰어하우스, 기숙 사형주택 등을 공급하고 노후불량주택·도로 수리, 가리봉시장 환경개선 등을 추진한다.

시는 지역인구의 38.5%가 중국동포라는 점을 고려해 주민과 중국동포가 어우러지는 통합거점도 조성하기로 했다.

◇ 지자체 단계별 목표 달성하면 예산 지원

도시재생특별위는 이번에 선정된 33곳의 도시재생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도록 종합지원방안도 의결했다.

우선 '관문심사제'를 도입해 지자체가 단계별로 목표를 세우고 이를 달성했을 때만 예산을 지원해 사업성과를 끌어올리기로 했다.

관문심사는 도시재생특별위 민간위원과 문화예술·도시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꾸려진 관문심사위원회가 맡는다.

또 컨설팅단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토연구원,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등으로 구성된 도시재생지원기구가 사업시행을 지원·모니터링하기로 했다.

지원기구에 속한 기관의 박사급 연구원 1명이 4∼5곳의 사업을 맡아 전문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도시재생사업지에 현장지원센터 설치를 의무화했다.

센터장은 전문가인 총괄코디네이터가 겸임하고 주민대표와 현장활동가, 공무원 등이 센터에서 함께 일하며 의사결정 속도를 높이도록 했다.

국토부를 비롯해 9개 중앙부처는 협업해 도시재생사업을 지원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도시'나 '올해의 관광도시' 등 문화관광콘텐츠 사업과 생활문화센터 조성사업 등이 도시재생사업과 연계되도록 지원한다.

중소기업청은 전통시장 정비와 청년창업 지원, 상권 활성화 사업 등을 중심시가지 근린재생형 사업과 묶어 진행할 방침이다.

특히 중기청은 도시재생사업이 끝나고 발생할 수 있는 젠트리피케이션을 지자체 등과 함께 대응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빈집이 많은 도시재생사업지 5곳 안팎을 선정해 범죄예방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이외에도 농림수산식품부, 해양수산부, 행정자치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등이 자체 사업을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하거나 도시재생사업지에 우선해 시행한다.

이번 도시재생특별위에 앞서 2기 민간위원 13명 위촉식이 열렸다.

위촉된 민간위원들은 도시계획·공학과 경제, 환경, 문화 전문가들이다.

용산 해방촌 확 바꾼다…먹자골목·문화탐방로 조성 - 2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