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두언, 원유철에 "한번 간신은 영원한 간신" 원색 비난

송고시간2016-04-18 10:27

복당 논란 윤상현 겨냥 "그 사람, 반성한다는 얘기 못들어""지도자가 권력자 아닌 책임자 될 때 일이 풀릴 것"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이신영 기자 =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은 18일 원유철 원내대표의 당 비상대책위원장 추대를 둘러싼 당내 논란과 관련, '절대불가' 입장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 "주변에서 새누리당을 구제불능이라고 하면서 '권력을 위해 입안의 혀처럼 군 사람이 지금 그 사람인데 새누리당에 뭘 기대하겠느냐'고 한다"면서 "도대체가 이렇게까지 뻔뻔할 수 있느냐. 쓴 웃음이 난다"고 강한 어조로 원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그는 특히 "한번 간신은 영원한 간신"이라면서 "이런 마당에 비대위원장을 그런 사람이 한다는 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사람들이 본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또 "수습을 하려면 먼저 사과하고, 책임자들은 책임을 지고 '앞으로 이렇게 하겠다'며 새로운 길을 제시하면서 그에 맞는 새로운 인물을 내세워야 하는데 지금 상황은 하나도 되는 게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이번 총선 참패의 이유에 대해 "국민을 화나게 했기 때문"이라며 "권력의 주인은 국민인데, 권력을 위임받은 사람들이 주인을 무시하면 (주인이) 화를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민주화를 이룬지 벌써 30년이 지났는데 정부·여당에서 과거 군사독재 시절보다 못한 시대착오적인 행태를 보인 것이다. 그게 참패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지도자가 권력자가 아니라 책임자가 될 때 일이 풀리기 시작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겨냥했다.

정 의원은 이밖에 탈당 무소속 당선인의 복당 문제와 관련, "지금 복당을 얘기할 시기는 아닌 것 같다"고 지적한 뒤 '막말 파문'으로 공천 배제된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윤상현 의원에 대해서는 "그 사람이 복당을 하려면 당연히 자신에 대한 반성이 있어야 하는데 저는 그런 얘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정두언, 원유철에 "한번 간신은 영원한 간신" 원색 비난 - 2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