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일 외교차관, 내일 3개월만에 회동…'北도발 저지' 메시지

송고시간2016-04-18 10:28

지난달 3국 정상회담 후속차원…대북제재 이행 공조 재확인

한미→한일→한미일 연쇄 협의…공동 회견으로 마무리

올해 1월 도쿄에서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가 열렸다.
왼쪽 부터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부장관,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일 외무성 사무차관,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올해 1월 도쿄에서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가 열렸다.
왼쪽 부터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부장관,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일 외무성 사무차관,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가 1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다.

우리 측에서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 미국 측에서는 토니 블링컨 국무부 부장관, 일본 측에서는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사무차관이 각각 참석한다.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는 지난 1월 도쿄에서의 2번째 회동 이후 3개월 만에 열리는 것이다.

특히 이번 협의회는 현지시각으로 지난달 31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 후속 성격이 강하다.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역내 안정·평화 등을 위한 추가 조치를 위해 향후 수주, 수달 내에 작업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구체적인 안보협력 강화를 위해 한미일 3국의 외교, 국방 실무진에게 지침을 주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는 지난해 4월 미국 워싱턴에서 처음 열렸으며, 북한의 4차 핵실험 열흘 뒤인 지난 1월 16일 일본 도쿄에서 두 번째 회의가 개최됐다.

한미일 외교차관은 공식 협의 직후 공동 기자회견을 한다.

임 차관은 3자 협의에 앞서 블링컨 부장관, 사이키 사무차관과 각각 한미, 한일 외교차관 회동을 할 예정이다.

한미일은 이번 협의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2270호) 및 3국의 독자제재 이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우려가 커지는 북한의 추가 도발을 경고하는 강력한 메시지를 발신할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은 북한의 추가 도발 상황에 대비한 대책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 결의 채택 이후 북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은 "빠른 시일 안에 핵탄두 폭발시험과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 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위협했으며, 실제 북한은 실제 지난 15일 무수단(BM-25)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처음으로 발사했으나 실패했다.

또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최근 차량과 인력의 활동이 많이 증가하는 등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할 징후들이 포착되고 있다.

한미일은 중국의 안보리 결의 이행 상황에 대한 평가와 함께 한미중 협의 등 6자회담 틀 내에서 중국을 끌어들여 대북공조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 다음날인 20일 서울에서 열리는 조태용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과 블링컨 미 국무부 부장관 간 한미 고위급 전략협의에서도 대북제재 공조와 대북메시지 발신은 계속될 전망이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