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상·증강현실 기술 경제효과·부작용 집중 평가

송고시간2016-04-18 12:00

미래부, 올해 기술영향평가 대상으로 '가상·증강현실 기술' 선정

가상·증강현실 기술 경제효과·부작용 집중 평가 - 1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는 2016년도 기술영향평가 대상 기술로 '가상·증강현실(VR·AR) 기술'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술영향평가는 새로 등장한 과학기술이 경제·사회·문화·윤리·환경 등에 미칠 긍정적·부정적 영향을 사전에 평가하는 제도다.

평가 결과를 과학기술 정책에 반영하고 기술의 바람직한 발전 방향을 찾기 위해 매년 신기술을 선정해 평가하고 있다.

가상현실은 집에 있으면서 우주공간을 여행하거나 스키 점프를 즐기는 등 가상의 상황을 실제처럼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또 증강현실은 가상으로 여러 벌의 다양한 옷을 입어보거나 관광지에서 유물을 관람하면서 유물의 역사 정보 등을 안경, 디스플레이 등으로 제공받는 등 눈앞의 현실세계에 가상세계나 가상정보를 덧입히는 기술을 말한다.

가상·증강현실 기술은 앞으로 교육, 관광, 의료, 훈련, 게임 등에 광범위하게 활용돼 관련 산업에 막대한 경제적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만 현실세계와 가상세계의 혼동, 부정적 세뇌 가능성 같은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존재한다.

미래부 관계자는 "기술 전문가와 사회과학 전문가, 시민단체 관계자 등으로 기술영향평가위원회를 꾸려 가상·증강현실 기술이 미래 인류의 삶에 미칠 영향을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가 결과는 12월에 발표되며 올해 처음으로 책자로도 발간된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