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美NAB에서 차세대 방송 핵심기술 시연

송고시간2016-04-18 11:00

촬영·송출·수신 방송 전과정 그대로…해외 방송 사업자와도 협력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삼성전자[005930]는 1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방송 기자재 전문 박람회인 NAB쇼에서 차세대 UHD 방송을 위한 핵심 기술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MBC,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디에스 브로드캐스트, 카이미디어 등 국내 업체들과 UHD 해상도의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인코딩하고 송출하는 한편 삼성전자 SUHD TV로 수신하는 등 방송 송수신 전 과정을 ATSC 3.0 기반으로 시연했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UHD 방송 신호와 풀HD 신호를 동시에 송출하고 이 방송 신호를 수신한 TV에서 두 개의 채널로 전환해 보였다.

스포츠 경기 등 실시간 생중계에 핵심 기술인 MMT도 소개했다. MMT는 대용량의 방송 신호를 실시간으로 빠르게 스트리밍 송수신하는 기술이다.

대용량의 방송 신호는 패킷(Packet) 단위로 쪼개서 송수신하는데 송출을 위해 인코딩된 하나의 패킷을 수신하는 동시에 디코딩해 시간을 줄이는 게 MMT의 핵심이다.

삼성전자는 또 현재 시청 중인 프로그램과 방송 예정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지난 방송의 '다시 보기'까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진화한 전자프로그램가이드(EPG) 서비스도 보여줬다.

미국의 최대 방송사그룹인 펄(Pearl), 싱클레어(Sinclair)와도 새로운 기술을 선보였다.

TV를 시청하지 않는 새벽 시간대에 방송 채널을 통해 방송사가 추천하는 고용량의 UHD 프로그램을 전송하고, 시청자는 아침에 일어나 방송사가 추천하는 VOD 영상을 쉽게 볼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 기술이다.

인터넷망을 이용하지 않기 때문에 방송사나 시청자 모두 추가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팀캐스트(Teamcast), 아템(ATEME), 오렌지(Orange), 프랑스TV 등 유럽 주요 방송업계 연합 4EVER-2와도 ATSC 3.0 기반의 UHD HDR 영상 수신을 시연했다.

내년 초 예정된 국내 UHD 방송 시대를 앞두고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국내 지상파 3사와 UHD 방송 송수신 시험 방송을 국내 최초로 성공리에 마쳤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유준영 상무는 "소비자들이 차별화된 UHD 방송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차세대 방송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美NAB에서 차세대 방송 핵심기술 시연 - 2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