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CT 국제출원 증가 한·중·일 주도…비중 40% 넘어서

송고시간2016-04-18 12:00

아시아 주요 국가 큰폭 성장…특허청 WIPO 자료 분석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지난해 PCT 국제출원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주요 국가가 큰 폭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PCT 국제출원이란 특허협력조약(PCT)을 이용한 특허출원으로, 출원인이 자국 특허청에 특허출원서를 제출하면 해외 조약국의 국내출원으로 인정해 주는 제도다.

PCT 국제출원 증가 한·중·일 주도…비중 40% 넘어서 - 2

18일 특허청에 따르면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 발표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PCT 국제출원은 2014년보다 1.7% 증가한 21만8천건(잠정치)에 달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1위(5만7천385건)였고, 일본(4만4천235건), 중국(2만9천846건), 독일(1만8천72건), 한국(1만4천626건)의 순이었다.

다출원 국가 순위는 전년과 변동이 없지만, 출원 증가율은 한국, 중국, 일본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PCT 국제출원 증가 한·중·일 주도…비중 40% 넘어서 - 3

미국은 2014년보다 6.7% 감소했고, 독일과 프랑스도 각각 0.5%와 2.6% 증가에 그쳤다.

반면 중국은 16.8% 급증했고, 한국도 11.5%로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

일본은 4.4% 증가했다.

2013년 37.9%를 차지했던 한·중·일의 PCT 국제출원 비중은 지난해 40.7%로 올라갔다.

지난해 세계 10대 PCT 다출원 기업 안에 포함된 한·중·일 기업도 모두 6개에 달했다.

우리나라는 삼성전자가 4위, 엘지전자가 7위에 올랐고, 중국의 화웨이는 전년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특허청 윤종석 국제출원과장은 "PCT 국제출원은 해외 특허 확보에 이용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제도"라며 "PCT 국제출원으로 우리의 우수한 기술과 연구성과가 활발하게 해외에서 특허를 얻도록 지원을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