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朴대통령, 국회탓 대신 근본적 국정방향 바꿔야"

송고시간2016-04-18 10:10

"독단·독주 바꿔야 남은 임기 최소한 도리할 수 있어"5월 30일전 원구성 합의 및 총선공약점검특위 설치 요구

분주한 국민의당 지도부
분주한 국민의당 지도부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와 주승용 원내대표, 장병완 정책위의장, 박주선 최고위원이 18일 오전 서울 마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다 분주하게 대화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이정현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는 18일 "박근혜 대통령부터 독단과 독주 대신 대화와 협력으로 근본적 국정방향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朴대통령, 국회탓 대신 근본적 국정방향 바꿔야" - 2

안 대표는 이날 마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4·13 총선의 민심은 반성하란 것이다. 반성하고 또 반성하고 이제는 좀 다르게 하란 것"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안 대표는 또 "국회 탓만 말고 이제는 국회를 존중하고 대화와 설득에 나서야 한다. 설득하지 못하면 타협할 줄도 알아야 한다"며 "이젠 좀 다르게 해야 한다. 그래야 대통령이 남은 임기 동안 국민을 위해 최소한의 도리를 다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회에 대해서도 "(민심은) 일 안 하는 국회는 반성하란 것이다. 국민의당에 대한 과분한 지지는 저희가 잘해서라기보다는 저희라도 균형잡고 제대로 일하는 국회로 이끌라는 명령"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19대 국회는 지금이라도 남은 40일간 할 수 있는 일은 해야 한다. 여러 현안에 대해 새누리당은 무조건 반대만 할 게 아니라 대안을 가져와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안 대표는 "20대 국회는 임기 시작일인 5월 30일까지 원 구성 준비를 완료해야 한다. 일 안하고 세비를 받는 부끄러운 출발을 하지 않아야 한다"며 "당리당략을 앞세우지 않으면 합의할 수 있다. 민심을 왜곡하려는 어떤 시도에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안 대표는 총선공약점검특별위원회 설치를 거듭 요구하고 "당장 합의할 수 있는 공약은 20대 국회 개원 직후부터 입법해야 한다. 그게 국회가 최소한의 밥값을 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또 최근 북한의 5차 핵실험 징후에 대해 "어떤 종류의 무기도, 군사도발도 북한의 활로가 될 수 없음을 경고한다. 한반도 긴장을 고조하는 핵실험을 중단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정부에 대해서도 "제3자처럼 관찰, 보고하면서 사실은 속수무책인 상황을 언제까지 끌고갈지 걱정"이라며 근본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