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현대상선 '유일호 부총리 걱정 발언' 영향 약세

송고시간2016-04-18 09:42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현대상선[011200]이 "제일 걱정되는 회사"라는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발언에 18일 장 초반 약세다.

이날 오전 9시 30분 현재 유가증권 시장에서 현대상선은 전 거래일보다 3.64% 내린 1천985원에 거래됐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유일호 부총리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구조조정 문제를 언급하면서 현대상선의 법정관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유 부총리는 "해운사 구조조정이 예정대로 되지 않으면 정부가 액션(행동)에 들어갈 수밖에 없고 제일 걱정되는 회사가 현대상선"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대상선이 용선료 인하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과 관련해 "협상 결과가 중요하지만 잘 될지 자신할 수 없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시장에서는 현대상선의 법정관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현재 현대상선은 조건부 자율협약 상태로 외국 선주들과의 협상에서 용선료를 낮춰야 채권단의 지속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

khj9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