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체중 줄여 현역입대 재도전하면 병무청서 '헬스비' 지원받는다

송고시간2016-04-18 09:13

'슈퍼 굳건이 치료사업' 후원기관 공모…내달중 지원대상 병역의무자 모집

징병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징병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징병 신체검사에서 몸무게가 많이 나와 보충역이나 면제 판정을 받은 사람이 현역에 입대하고자 살을 빼고 신체검사에 재도전할 경우 체중 감량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병무청은 18일 징병 신체검사에서 4급(보충역)이나 5급(면제) 판정을 받은 사람이 3급 이상을 받아 현역에 입대하는 것을 목표로 질병 치료나 운동을 할 경우 병원 등 민간기관과 손잡고 그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병무청은 이날부터 오는 27일까지 '슈퍼 굳건이 무료 치료 지원사업'이라는 이름의 이 사업에 참가할 후원기관 공모를 진행한다.

이에 따라 징병 신체검사에서 몸무게가 많이 나와 현역 판정을 받지 못한 사람이 후원기관으로 지정된 헬스클럽에서 체중을 감량할 경우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시력이 모자라 4∼5급 판정을 받은 사람이 후원기관인 병원에서 시력 교정을 하면 진료비 지원을 받게 된다.

체중 줄여 현역 입대 재도전시 '헬스비' 지원

징병 신체검사에서 몸무게가 많이 나와 보충역이나 면제 판정을 받은 사람이 현역 입대를 위해 살을 빼고 신체검사에 재도전할 경우 체중 감량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병무청은 현역 입대를 목표로 질병 치료나 운동을 할 경우 병원 등 민간기관과 손잡고 그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민간기관으로는 헬스클럽도 포함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병무청은 현역 입대를 원하는데도 징병 신체검사에서 아쉽게 탈락하고 질병 치료나 운동을 거쳐 신체검사에 재도전하는 사람이 해마다 적지 않은 점을 고려해 이들에 대한 지원사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병무청에 따르면 4∼5급 판정을 받았다가 다시 신체검사를 받아 현역 판정을 받은 사람은 작년 한 해만 187명에 달한다. 이 같은 사람은 2013년과 2014년에도 각각 254명, 226명이나 됐다.

병무청은 슈퍼 굳건이 무료 치료 지원사업에 참가하기로 한 후원기관의 규모를 고려해 다음달 중으로 질병 치료나 운동 비용 지원을 받을 병역 의무자를 공개 모집할 계획이다.

슈퍼 굳건이 무료 치료 지원사업 참가를 원하는 기관은 신청서를 작성해 병무청에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병무청 웹사이트((http://www.mm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