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두·볼거리 피하려면 예방접종 맞고 손씻기 생활화해야"

송고시간2016-04-18 12:00

전염 기간에는 격리 치료…손 씻기·기침 예절 등 예방 수칙 지켜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보건당국이 봄철 환자가 늘어나는 수두, 유행성 이하선염(볼거리) 등의 감염을 막기 위해 예방접종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예방접종만으로는 수두나 유행성 이하선염 감염을 100%를 막을 수 없어 환자 격리 치료, 손 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감염 예방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감염병 감시 결과 3월 말부터 6세 이하 미취학 아동 가운데 수두, 유행성 이하선염 환자가 늘고 있다며 감염 예방이 필요하다고 18일 밝혔다.

"수두·볼거리 피하려면 예방접종 맞고 손씻기 생활화해야" - 2

수두와 유행성 이하선염은 환자의 침, 콧물 등의 분비물을 통해 전파되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매년 4~6월, 10월~이듬해 1월 사이에 환자가 증가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수두는 3~6세, 유행성 이하선염은 3~7세와 13~18세 연령층에서 발생률이 높다.

수두나 유행성 이하선염을 한 번도 앓은 적이 없거나 아직 예방접종을 맞지 않은 아동은 접종 기록을 확인한 뒤 권장 시기에 맞춰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좋다.

수두는 생후 12~15개월 사이에 수두 백신 1회, 유행성 이하선염은 생후 12~15개월과 만4~6세 때 홍역·유행성 이하선염·풍진 예방 백신(MMR) 2회를 맞아야 한다.

"수두ㆍ볼거리 피하려면 예방접종ㆍ손씻기 생활화"

보건당국이 봄철 환자가 늘어나는 수두와 '볼거리'로 불리는 유행성 이하선염의 감염을 막기 위해 예방접종을 당부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말부터 만 6세 이하 아동 가운데 수두나 유행성 이하선염 환자가 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예방접종만으로는 감염을 완전히 막을 수 없어 손 씻기, 기침 예절과 같은 개인 위생관리가 필요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가까운 보건소나 전국의 지정 의료기관 7천여 곳에서 수두백신과 MMR 백신 등 국가예방접종 14종을 주소지와 관계없이 무료로 맞을 수 있다.

그러나 예방 백신을 맞았다고 해서 수두나 유행성 이하선염에 아예 걸리지 않는 건 아니다. 수두 월별 감시 현황을 보면 12월 환자는 매년 7천명~9천명에 달한다.

유행성 이하선염 역시 연중 내내 1천건 이상의 환자 발생 신고가 확인된다.

"수두·볼거리 피하려면 예방접종 맞고 손씻기 생활화해야" - 3

질병관리본부는 관계자는 "수두와 MMR 백신 효과는 70~80% 정도"라며 "환자 발생이 있을 수 있지만 가볍게 앓고 지나가도록 하는 것 역시 접종의 효과"라고 말했다.

이어 "수두와 유행성 이하선염은 호흡기 및 바이러스성 감염병으로 다른 백신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예방접종과 함께 개인 위생 관리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단체 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등에서 손 자주 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예방 수칙을 지키는 것이 필수다.

수두 환자의 경우 모든 수포에 딱지가 앉을 때까지, 유행성 이하선염은 증상이 나타난 후 5일까지는 집이나 의료기관에서 격리 치료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본인 건강은 물론 함께 생활하는 친구의 안전을 위해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키고 예방접종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학부모와 교사의 관심을 당부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