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입주자대표가 보수공사로 거액 챙겨

송고시간2016-04-18 09:52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입주자대표가 보수공사로 거액 챙겨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 달서경찰서는 18일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장 직위를 이용해 시설보수공사권을 따내고 부품 구매 대금을 부풀려 수천만원을 가로챈 혐의(배임)로 이모(5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2년 8월∼2014년 11월 아파트 시설보수공사를 하면서 업체 20여곳에서 부품을 구매한 뒤 관리사무소에 실제 가격보다 20∼50% 많은 1억420만원을 청구했다.

그는 거래금액 중 일부를 현금으로 받아 빼돌리는 수법으로 87차례에 걸쳐 3천900여만원을 챙겼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내가 공사를 맡으면 부품을 싸게 살 수 있다"고 속여 입주자대표회로부터 보수공사권을 위임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주민 제보로 수사에 착수했다"며 "이씨가 부품업체에서 백지영수증을 받고 구매가격을 부풀려 관리사무소에 제출한 사실을 밝혀냈다"고 말했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