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H투자증권 "내부자들이 사는 종목이 주가수익률 좋아"

송고시간2016-04-18 08:56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NH투자증권은 18일 "최대주주와 임원 등 회사 내부자들이 순매수한 종목의 성과가 우수했다"며 최근 내부자 거래 종목으로 SK케미칼 등을 제시했다.

김재은 연구원은 "최근 3개월간 회사 내부자 순매수 비율(Net Purchase Ratio) 상위 50개 종목을 대상으로 2011년 1월부터 작년 말까지 5년 간 주가흐름을 분석한 결과 최대주주·특수관계인과 임원 순매수 상위 종목의 주가가 각각 263%, 134.6%의 수익률을 올렸다"고 말했다.

그는 "내부자들이 거래한 종목을 보면 임원 매수 기업의 성과가 최대주주가 산 기업보다는 떨어졌다"며 "임원보다 최대주주 매매에 주목하고, 추가로 펀더멘털(기초여건)과 주주환원 의지도 보완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임원의 매매 날짜를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특정 기간에 두 명 이상의 임원이 집중적으로 주식을 사들이는 종목은 주가가 저점에 있을 개연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국내에서 미국처럼 내부자 매매를 추종하는 인사이더 상장지수펀드(ETF)가 생긴다면 편입 가능 종목으로 SK케미칼[006120]과 효성[004800], 휴메딕스[200670], NHN엔터테인먼트[181710], 대교[019680], 동서[026960], 현대로템[064350], 한화[000880] 등이 꼽힌다고 밝혔다.

그는 "이들 종목은 최근 3개월간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과 임원이 주식을 매수했으며 펀더멘털과 주주환원 등 여건이 양호하다"고 설명했다.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