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 AFC축구> '벼랑 끝' 포항·수원, 뒤집기 나선다

송고시간2016-04-18 09:16

조1·2위 서울·삼성은 16강 진출 유력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벼랑 끝에 놓여있는 포항 스틸러스와 수원 삼성이 뒤집기에 나선다.

이번 달 팀당 8경기라는 살인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포항과 수원, 전북 현대와 FC서울 등 'K리그 4룡'은 19~20일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차전을 치른다.

서울은 조1위, 전북은 조2위로 16강 진출이 유력하지만 포항과 수원은 3위로 처져 토너먼트 진출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K리그는 지난해 5년 만에 4팀이 16강에 진출하는 기쁨을 맛봤다.

그러나 올해는 조별리그 6경기 중 4차전까지 치른 상황에서 포항과 수원은 2위까지 가능한 조별리그 통과를 자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포항은 19일 포항스틸야드에서 광저우 헝다(중국)와, 수원은 일본 스이타 스타디움에서 감바 오사카(일본)와 맞붙는다.

포항(승점4)은 '죽음의 조'라 불린 H조에서 1승 1무 2패로 시드니FC(승점9·호주), 우라와 레즈(승점7·일본)에 뒤져있다.

'디펜딩 챔피언' 광저우(승점2)는 2무 2패 최하위여서 탈락이 유력하지만 히카르두 굴라르, 파울리뉴, 잭슨 마르티네스 등 스타군단의 이름값은 여전하다.

특히 이날은 포항의 홈경기이지만 원정석 티켓이 2천장이나 팔리는 등 광저우의 대규모 응원전이 예상되고 있다.

공수의 핵심인 손준호와 신화용이 부상으로 경기에 나설 수 없는 포항은 조직력으로 광저우를 넘겠다는 각오다.

수원(승점3)의 맞상대인 감바 오사카(승점2) 역시 현재 G조 최하위로 조별리그 탈락이 유력하다.

그러나 감바 오사카는 지난해 전북 현대를 꺾고 이 대회 4강에 올랐을 정도로 저력이 있을 뿐 아니라 홈경기인 만큼 승점 3을 위한 의지가 강하다.

최근 AFC 챔피언스리그와 K리그 4경기에서 모두 무승부를 기록한 수원은 염기훈과 권창훈의 공격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위력적인 원톱의 부재가 고민이다.

< AFC축구> '벼랑 끝' 포항·수원, 뒤집기 나선다 - 2

서울은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부리람 유나이티드(태국)와, 전북은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FC도쿄(일본)와 대결한다.

전북은 현재 조 2위, 서울은 조 1위로 수원과 포항에 비해 여유가 있다.

전북(승점6)은 그러나 직전 빈즈엉(승점4·베트남) 원정전 2-3 패배의 충격이 완전히 가시지 않은 상황이다.

빈즈엉전 패배 후 K리그에서도 1승2무로 100% 만족할 수 없는 성적표를 받아든 전북으로서는 조 선두인 도쿄(승점7)를 잡고 명예를 회복할 필요가 있다.

최강희 전북 감독은 "도쿄 전에서도 총력을 기울여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좋은 모습 보이고 싶다"고 말했다.

아드리아노, 데얀, 박주영 등 공격라인에 물이 올라있는 서울은 현재 K리그에서 5연승을 달리며 단독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AFC 챔피언스리그 F조에서도 승점 10으로 선두에 올라있는 서울은 4전 전패로 승점 0인 최하위 부리람을 홈으로 불러들인다.

서울이 부리람을 상대로 화끈한 득점쇼를 펼친다면 K리그와 AFC 챔피언스 리그 모두에서 초반 대세임을 확실히 보여줄 수 있는 상황이다.

< AFC축구> '벼랑 끝' 포항·수원, 뒤집기 나선다 - 3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