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1인가구' 7천442만…즉석식품·소형가전 수출유망

송고시간2016-04-18 11:00


中 '1인가구' 7천442만…즉석식품·소형가전 수출유망

한국무역협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무역협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중국 내수시장에서 1인 가구가 새로운 소비 주체로 떠오름에 따라 즉석식품, 소형가전, 애완동물 관련 제품 수출이 유망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18일 '중국 미래 소비의 중심, 1인 가구 분석' 보고서에서 현재 중국 1인 가구 규모는 7천442만 가구로 전체 16%를 차지하고 있으며 2025년께 1억 가구를 돌파할 것이라며 이같이 분석했다.

보고서는 미혼, 이혼, 이촌향도, 노령화 등의 이유로 중국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다인 가구보다 1인당 소비 지출 규모가 크고 가족이 아닌 개인 중심의 새로운 소비성향을 보인다고 강조했다. 구매력이 높은 20~30대가 이들 중 47%를 차지한다는 점도 특징이다.

1인 가구는 작고 간편한 것을 지향함에 따라 즉석식품 시장, 간편 가정식, 소형가전, 소형가구의 성장세가 지속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아울러 식자재 배달 서비스, 가사 서비스 같은 맞춤형 서비스와 렌털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1인 가구' 세대는 패션, 여가 관련 분야에서도 적극적으로 소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특히 애완동물 시장 규모는 내년에 약 1천억위안(약 17조6천9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등 관련 용품과 서비스 시장이 유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1인 가구는 생활밀착형 유통채널인 온라인과 편의점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관련 분야를 공략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은영 국제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중국 내수시장의 소비주체가 될 1인 가구의 소비 성향을 이해하면서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