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세버스에 노래반주기 설치 120만원 '과징금 폭탄'

송고시간2016-04-18 11:15

서울시, 25일부터 한달간 내부개조 등 불법행위 특별단속

전세버스에 노래반주기 설치 120만원 과징금

서울시가 행락철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전세버스 내부 개조 등 불법 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자치구와 합동으로 서울에 등록된 전세버스 3천800여대와 타 시·도 전세버스를 대상으로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24일까지 특별 단속할 방침입니다. 시는 자동차 정기검사 여부, 전세버스 내부 불법구조 변경, 노래반주기 설치 등을 살펴볼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서울시가 행락철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전세(관광)버스 내부 개조 등 불법 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자치구와 합동으로 서울에 등록된 전세버스 3천874대와 타 시·도 전세버스를 대상으로 25일부터 다음 달 24일까지 특별 단속한다. 18일부터 22일까지는 사전 계도 기간이다.

자동차 정기검사 여부, 전세버스 내부 불법구조 변경, 노래반주기 설치, 운행기록증 미비치, 비상 망치 미비치, 소화기 미비치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일부 전세버스가 승객이 선호한다는 이유로 안전을 무시하고 뒷좌석을 마주 보도록 개조하거나 노래반주기·조명 등을 설치하는 것을 단속한다.

시는 위법행위 적발 즉시 관할 경찰서에 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노래반주기 설치 차량은 적발 즉시 철거와 행정 조치가 이뤄진다.

차량 내부 불법구조변경 등 법규 위반으로 적발되면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180만원까지 운수 과징금이 부과된다. 노래반주기 설치는 운수과징금 120만원이 부과된다.

시는 지난해 전세버스 단속을 벌인 결과 1천83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