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 문턱은 높고'…가계대출 중 저축은행 비중 9년 만에 최고

송고시간2016-04-18 06:07

지난해 1.2%…전년 대비 0.2%포인트 올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지난해 전체 가계대출에서 저축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이 1.2%로 2006년(1.33%)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저축은행이 소액 신용대출에 집중하는 영업을 펼쳤고, 은행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대출 요건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18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까지 가계대출 잔액은 1천141조8천337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저축은행이 가계에 빌려준 대출 잔액은 13조6천936억원으로 전체 가계대출의 1.2%였다.

전체 가계대출에서 저축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4년만 해도 1.89% 수준으로 높았다. 그러나 꾸준히 떨어져 2013년에는 0.96%까지 낮아졌다가 다시 오르며 지난해는 1.2%까지 상승했다.

'은행 문턱은 높고'…가계대출 중 저축은행 비중 9년 만에 최고 - 2

이처럼 가계대출에서 저축은행 비중이 올라간 것은 저축은행이 소액 신용대출에 집중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저축은행의 전체 대출 중 가계대출 비중은 38.48%로 역대 최고치였다. 저축은행 대출 중 가계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9년 11.35%였지만 2010년 12.59%, 2011년 20.27%, 2012년 27.42%, 2013년 31.57%, 2014년 34.25%로 꾸준히 올라가고 있다.

가계대출 중 저축은행 비중 9년 만에 최고

지난해 전체 가계대출에서 저축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이 1.2%로 2006년 이후 최대치를 나타냈습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까지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3조7천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은행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대출 요건을 강화한 반면, 저축은행은 소액 신용대출에 집중하는 영업을 펼쳤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반면 기업대출 비중은 꾸준히 하락해 지난해에는 60.04%로 60% 선 아래로 떨어지기 직전이다.

일부 대형 저축은행은 기업 대출보다 가계대출 비중이 더 큰 곳도 있다.

자산 2조원이 넘는 3개 저축은행 중 OK저축은행과 HK저축은행은 지난 회계연도(2015년 7월~12월)에서 가계에 빌려준 대출금 비중이 각각 66.7%, 50.11%였다. 자산 2조원이 넘는 SBI저축은행의 가계 대출 비중도 41.02%였다.

시중 은행의 가계대출이 깐깐해진 것도 저축은행의 가계대출이 늘어난 이유다.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를 보면 가계대출에 대한 국내은행의 대출태도지수는 지난해 1분기와 2분기에는 각각 6과 3으로 플러스(+)였지만 3분기와 4분기에는 각각 -3, -6으로 떨어졌다.

대출태도지수가 마이너스(-)이면 금리나 만기연장 조건 등의 대출심사를 강화하겠다고 응답한 금융회사가 완화하겠다는 회사보다 많다는 뜻이다.

반면 저축은행의 대출태도지수는 지난해 4분기 0으로 떨어졌지만 지난해 내내 플러스를 유지했고 올해 1분기에도 6으로 다시 반등했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대형 저축은행을 중심으로 기업대출보다는 가계대출에 중점을 두다 보니 전체 가계대출에서 저축은행이 차지하는 비중도 올라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