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회장선거 연기' 향군 내분 증폭…부회장단 해임 놓고 갈등

송고시간2016-04-15 18:03


'회장선거 연기' 향군 내분 증폭…부회장단 해임 놓고 갈등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재향군인회(향군)가 최근 관리감독기관인 국가보훈처의 지시에 따라 회장 선거를 연기한 이후 내부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일부 대의원이 임시총회에서 회장 직무대행을 해임하고 선거 절차를 재개하기로 하자 다른 일부에서는 이들의 행동이 무효라고 주장하는 등 내홍이 심화하는 양상이다.

향군 시·도회장단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오후 서울 공군회관에서 열린 대의원 임시총회에서 박용옥 회장 직무대행을 포함한 부회장단을 해임하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시·도회장단은 "임시총회에는 314명의 대의원이 참석했으며 부회장단 해임안은 만장일치로 가결됐다"고 설명했다.

해임안을 제출한 대의원은 보훈처의 지시에 따라 회장 선거를 미룬 박 직무대행의 결정이 정관에 어긋날 뿐 아니라 향군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주장했다.

임시총회 의장인 박 직무대행은 해임안에 반발해 산회를 선포하고 퇴장했으며 대의원들은 기립박수의 방식으로 해임안을 통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부회장단 해임안을 가결한 대의원들은 비대위를 구성해 곧 회장 선거 일정을 재개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향군 내부에서는 부회장단 해임과 비대위 구성 결정이 모두 무효라는 지적이 나온다. 부회장단 해임과 비대위 구성은 이번 임시총회 안건에 포함되지 않았고 의결도 산회 중 이뤄졌기 때문에 정관상 법적 효력을 가질 수 없다는 것이다.

일부 회원들은 이번 임시총회 결정의 무효 확인 소송을 법원에 제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향군은 조남풍 전 회장이 비리 혐의로 구속기소 돼 올해 1월 해임되자 후임 회장을 뽑기 위한 선거 절차를 진행해왔다.

그러나 보훈처는 선거를 이틀 앞둔 이달 13일 일부 입후보자와 대의원들이 비리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는 이유로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선거를 연기하라고 지시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