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용부 수습사무관들 5개월간 현장 목소리 듣는다

송고시간2016-04-18 06:00

'우문현답 TF' 참여해 정책현장 체험

현장에서 답을
현장에서 답을

(세종=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기권 고용노동부장관이 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소회의실에서 수습 사무관 15명으로 구성된 '우문현답(우리의 문제 현장에 답이있다) TF' 발대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들은 5개월간 정책현장을 다니며 생생한 국민의 소리를 듣고 정책 수혜자 입장에서 개선사항을 발굴, 정책에 반영하는 업무를 하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고용노동부는 2주 기본직무교육을 마친 15명의 수습사무관을 '우문현답 태스크포스(TF)'에 배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우리의 문제, 현장에 답이 있다'는 뜻으로 이름이 지어진 이 TF는 5개월 간 정책현장을 다니며 생생한 국민의 소리를 듣는다.

청년고용프로그램, 능력중심채용, 일학습병행제 등 정책 프로그램 과정에 직접 참여하고, 고용복지플러스센터 등의 운영 상황을 점검하는 등 정책 수혜자 입장에서 개선 사항을 발굴한다.

이는 평소 현장 중심의 행정을 강조한 이기권 고용부 장관의 아이디어다. 그동안 고용부에 배치된 수습사무관들은 일정 직무교육 후 지방고용노동관서 수습을 거쳐 곧바로 본부 정책부서에 배치됐다.

고용부는 TF 활동을 거쳐 파악된 수습사무관들의 업무적성을 참고해 이들의 경력 설계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이날 TF 발대식에서 "실제 정책이 현장에서 어떻게 돌아가는지, 정책 고객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직접 보고, 듣고, 공감하고, 혁신하는 것이 진정한 공직자의 자세"라고 독려했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