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4년 연속 재정적자 유력…내년 16조원 적자 예상

송고시간2016-04-14 00:35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의 재정수지가 내년에도 적자를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재무부는 500억 헤알(약 16조3천700억 원)의 기초재정수지(재정에서 국채에 대한 이자 지급 제외) 적자를 내용으로 하는 내년 예산안을 조만간 의회에 보낼 예정이다.

이는 올해 기초재정수지 적자 예상치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이다.

앞서 재무부는 지난달 의회에 보낸 올해 예산 수정안에서 960억 헤알의 기초재정수지 적자를 예상했다.

국내총생산(GDP)의 1.55%에 해당하는 것으로, 애초 정부가 목표로 제시한 0.5%를 크게 벗어난 것이다.

기초재정수지 적자는 2013년부터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는 1천110억 헤알의 적자(GDP 대비 2%)를 기록한 바 있다

재무부는 경제 침체 국면이 장기화하면서 세수가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어 재정균형 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1∼2월 세수는 2천184억 헤알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의 2천392억 헤알보다 8.7% 감소했다.

브라질, 4년 연속 재정적자 유력…내년 16조원 적자 예상 - 2

한편, 전문가들은 탄핵 정국 때문에 재정균형 노력이 거의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공세를 피하려고 정부가 재정균형 조치를 뒷순위로 돌리면서 경제가 더욱 어려운 상황으로 몰리고 있다는 것이다.

올해 재정적자가 1천억 헤알에 육박할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도 정부는 국영은행을 통한 대출 확대와 이자율 인하, 지방정부의 부채 재협상 등을 모색하고 있다.

이 때문에 정부가 탄핵위기에 빠진 호세프 대통령을 지키려고 재정균형 노력을 희생시키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현재 브라질은 연금과 공무원 월급을 제때 지급하지 못할 정도로 재정 구조가 매우 취약한 상태다.

2월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67.6%였다. 올해 연말 전망치는 종전의 71.5%에서 73.2%로 높아졌다.

경제의 구조적 개혁과 재정균형 조치가 따르지 않으면 내년에는 85∼90% 수준에 육박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