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9·11테러 사우디 연계의혹 의회보고서 공개 가능성"

사우디측 알카에다 테러자금 지원 사실여부 촉각…문건공개 압력 재고조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와 9·11 테러범들의 연계 가능성을 시사하는 미국 의회 조사보고서의 '기밀 해제' 여부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고 폭스뉴스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문제의 보고서는 미 상·하원 정보위원회가 9·11 테러에 이르기까지의 과정들을 합동 조사한 전체 문건 900쪽 가운데 28쪽으로, 당시 테러의 배후 지도자인 오사마 빈 라덴과 항공기 납치범 19명 중 15명의 출신국가인 사우디와 관련된 정보가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우디 왕가가 9.11 테러자금을 지원한 내용이 담겨 있다는 의혹도 제기된 문건이다.

조지 W.부시 정부와 오바마 정부는 지금까지 해당 보고서의 공개가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며 거부해왔다.

하지만 9·11 테러 의회 합동조사위 공동위원장을 맡았던 밥 그레이엄 전 상원 정보위원장은 폭스뉴스에 "문건 28쪽의 기밀을 해제할지에 대한 결정이 한두달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백악관으로부터 들었다"고 밝혔다.

커스틴 길리브랜드(민주·뉴욕) 상원의원도 10일 CBS방송에 나와 "28쪽의 문건이 9·11 희생자 가족들에게 공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악관, 9·11테러 사우디 연계의혹 의회보고서 공개 가능성" - 2

특히 그는 오바마 대통령이 다음 주 걸프국 정상들과의 회담을 위해 사우디를 방문하는 것을 거론하며 방문 전에 문건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이 사우디 정치 지도자나 왕족을 만나게 되는 만큼 그 전에 문건이 공개돼 문건에 포함된 어떤 이슈라도 논의할 수 있게 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도 성명을 내 "이들 문건은 기밀이 해제돼 국민에게 공개돼야 한다"며 "부시 행정부의 공개 거부는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국가안보를 지키는 것과 미국인에게 최대한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 사이에 모순은 없다"고 덧붙였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문건 공개 여부가 검토되고 있음을 확인한 뒤 "오바마 대통령이 28쪽의 문건을 읽었는지 여부를 모른다"며 " 이들 문건은 정보기관의 '기밀 재검토'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들 문건에 사우디 정부 측과 9·11 테러의 연관이 담겼는지에 대해서는 "과거 조사위원회는 사우디 정부나 정부의 고위 인사들이 알카에다에 테러자금을 지원했다는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답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4/13 23: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