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측근 "총리가 한다면 한다"…중·참의원 동시선거 시사

송고시간2016-04-13 23:51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측근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아베 총리가 중의원을 해산해 중·참의원 동시 선거를 단행할 가능성을 13일 거론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이날 집권 자민당의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올여름 참의원 선거와 함께 중의원 선거가 실시될 가능성에 관해 "총리의 전권 사항이다. 총리가 한다고 말하면 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중의원은 당선됐을 때부터 얘기를 듣지만 역시 항상 전장(戰場)"이라며 총리의 결정에 따라 언제든 국회가 해산돼 선거에 임하게 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간 스가 관방장관은 중의원을 해산해 중·참의원 동시 선거를 하는 구상에 관해 '좋다 나쁘다고 논평할 입장이 아니다'고 하는 등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이에 비춰보면 13일 발언은 동시 선거 가능성을 한층 구체적으로 거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방송에서 스가 관방장관은 홋카이도에서 실시되는 중의원 보궐선거 결과가 중의원 해산에 관한 아베 총리의 판단에 영향을 미칠 일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참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이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획득하는 것에 대해 "그렇게 선거가 쉬운 것은 아니다. 총리가 말하듯 (연립) 여당이 과반을 얻는 것이 기본이다"고 언급했다.

아베 측근 "총리가 한다면 한다"…중·참의원 동시선거 시사 - 2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