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선 4연패 신동근, 5선 황우여 꺾었다…인천 서구을

송고시간2016-04-13 23:13

잇단 패배에도 지역 지킨 치과의사의 '4전5기'

선거 임박해 지역구 바꾼 황우여 6선 고지 앞에서 고배

총선 4연패 신동근, 5선 황우여 꺾었다…인천 서구을 - 2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국회의원 선거에서 4차례 연달아 고배를 마신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후보가 5선 경력의 새누리당 중진 황우여 후보를 꺾는 기염을 토했다.

신 후보는 이날 11시 현재(개표율 28.9%) 인천 서구을 선거구에서 1만3천355표(46.1%)를 얻어, 1만886표(37.6%)의 황 후보를 누르고 당선이 유력시된다.

이 지역은 국회의원 선거에서 연달아 4차례 이긴 후보와 4차례 패배한 후보 간 대결이라는 점에서 관심이 쏠렸다.

5선 경력의 황 후보는 1996년 15대 총선에서 신한국당 전국구 의원으로 국회에 입성하고 16∼19대 총선 땐 인천 연수구 선거구에서 4연승했다.

반면 신 후보는 2002년 국회의원 재보선, 2004년 17대 총선, 2012년 19대 총선, 2015년 국회의원 재보선 때 서구강화군을에서 4차례 연거푸 졌다.

정계 입문 후 20년간 패배라는 단어를 사전에서 지워버린 황 후보, 반대로 승리 방정식 해법을 찾지 못해 경쟁 후보의 승리를 지켜봐야만 했던 신 후보의 대결은 전적만 놓고 보면 싱거운 승부가 될 듯 했지만 이번엔 사정이 달랐다.

우선 선거구 조정으로 서구강화군을 선거구에서 여당 지지세가 강한 강화군이 떨어져 나가면서 신 후보에게 유리한 구도가 형성됐다.

신 후보는 앞서 서강화을 지역 4차례 선거에서 잇따라 질 때도 강화에서는 열세였지만 서구을 지역에서만큼은 새누리당 후보보다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치과의사인 신 후보는 '서구의 자존심'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서구에 진심과 애정이 있는 사람을 뽑아달라고 호소한 끝에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반면 황 후보는 총선을 불과 한 달 앞두고 선거구를 갈아탄 한계를 극복하지 못해 6선 고지를 넘지 못했다.

황 후보는 교육부총리 경력을 내세우며, 서구에 대학을 유치해 인천 교육 1번지를 만들겠다는 공약도 내놓았지만 실패했다.

4전5기 신화를 이룬 신 후보는 "참으로 긴 시간 오늘을 기다려 왔는데 오늘의 승리가 기쁜 것이 아니라 앞으로 할 일에 가슴이 설렌다"며 "정말 하고 싶은 일이었기 때문에 하루도 쉬지 않고 곧바로 뛰겠다"고 다짐했다.

신 후보는 1980년대 경희대 치대 재학 시절 경희대 삼민투 위원장을 맡아 반독재 투쟁을 벌이다 옥고를 치렀고, 2010∼2011년에는 송영길 시장 재임 때 정무부시장을 지냈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