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선인 인터뷰> 노웅래 "일하면서 싸우는 통합의 정치 하겠다"

송고시간2016-04-13 23:29


<당선인 인터뷰> 노웅래 "일하면서 싸우는 통합의 정치 하겠다"

<선택 4.13> 마포갑 노웅래 환호
<선택 4.13> 마포갑 노웅래 환호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제20대 국회의원총선거 마포갑 선거구에서 당선이 확실시되는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당선인이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백범로 선거사무소에서 부인 정호정씨와 함께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서울 마포갑에서 3선 고지에 오른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당선인은 13일 "싸움만 한다고 손가락질 받는 정치가 아닌 일하면서 싸우는 통합의 정치를 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선거 운동 과정에서) 왜 국회에서 싸움질만 하느냐, 왜 (야권은) 분열하느냐는 얘기를 들었을 때 곤혹스러웠다"면서 "이제 그것을 극복하고 뛰어넘는 노력을 해야겠다"고 강조했다.

마포갑은 새누리당이 안대희 전 대법관을 전략공천하자 같은 당 강승규 전 국회의원이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다음은 노 후보와의 일문일답.

-- 당선 소감은.

▲ 싸움만 한다고 손가락질 받는 정치가 아닌 일하면서 싸우는 통합의 정치를 하는 데 앞장서겠다. 살면 살수록 행복한 마포, 이사오고 싶은 교육 최고의 마포, 교통 최고의 마포, 내가 확실하게 해내겠다.

-- 승리를 어떻게 평가하나.

▲ 일상적으로 평소에 명함에 휴대전화 번호 적으면서 국민과 끊임없는 소통의 끈을 놓치지 않았다. 현장에서 문제를 해결했던 것들이 유권자들에게 믿음과 신뢰를 줬다고 자부한다. 앞으로도 계속 소통을 안 하면 당선 못 할거다.

-- 더불어민주당이 선전하는 것 같다.

▲ 민심이 반영된 거다. 다만 야권 분열에 대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아직 야권이 극복해야 할 과제가 많다. 서로 나몰라라 할 일이 아니다. 정권 교체가 중요하다. 야권이 힘을 하나로 모으려고 노력해야 한다. 그래야 여야 경쟁이 되지 않겠나.

-- 선거 운동 과정에서 어려웠던 점은.

▲ 유권자들에게 왜 국회에서 싸움질만 하느냐는 얘기를 들었을 때, 왜 너네는 분열하느냐는 얘기를 들었을 때 계속 곤혹스럽고 힘들었다. 이제 그것을 극복하고 뛰어넘는 노력을 해야겠다.

-- 20대 국회에서 꼭 하고 싶은 일은.

▲ 정치의 건강함을 회복하겠다. 다들 정치를 부정적으로 보고있다. 정치인들의 구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폼 잡거나 어깨에 힘 주는 정치가 아니라 국민과 밀접하게 피부에 와닿는 정치를 해야 또 당선이 될 거라고 본다.

-- 마포구민에게 한마디 해달라.

▲ 국민을 개무시하고 낙하산 공천을 한 새누리당에 대해 마포구민이 확실하게 본때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경의를 표한다. 짓밟히고 상처받은 마포의 명예와 자존심을 내가 확실하게 되찾겠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