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여다야 구도 속 리턴매치 '압승'…진보정당 첫 3선 심상정

송고시간2016-04-13 23:13

(고양=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정의당 심상정(57·여) 대표가 새누리당 손범규(49) 후보를 여유 있는 표차로 누르고 3선에 성공했다.

고양갑 선거구는 심상정 대표와 손범규 후보가 지난 18대 총선부터 세 번째 대결을 펼쳐 선거 초반부터 관심을 모았다.

서울대 재학 시절부터 학생운동에 적극 참여한 뒤 졸업후 노동운동에 뛰어든 심 당선인은 17대 총선에서 민주노동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진출했다.

일여다야 구도 속 리턴매치 '압승'…진보정당 첫 3선 심상정 - 2

18대 총선에서는 지역구로 내려와 덕양갑(현 고양갑) 선거구에서 진보신당 후보로 손 후보와 처음 맞대결을 펼쳤다.

결과는 3천800여 표 차 패배였다.

그러나 19대 총선에서는 야권 단일후보로 나서 170표 차이로 신승했다.

두 후보의 득표율은 각각 49.37% 대 49.18%로, 0.19% 포인트 차로 당락이 갈렸다.

세 번째 대결인 이번 총선에서는 야권 단일화에 실패해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결과는 완전히 달랐다.

이번 총선은 심 당선인과 손 후보 외에도 야권의 더불어민주당 박준(47) 후보와 노동당 신지혜(28) 후보가 가세했다.

'일여다야'(一與多野) 구도로 야권의 표가 분산돼 여당이 유리했지만 심 당선인은 이 같은 불리함 속에서도 유효투표 수의 과반이 넘는 지지를 얻었다.

심 당선인은 "지난 4년 동안 국회와 고양시를 하루에도 두세 차례 오가며 지역민의 목소리를 많이, 그리고 자세히 들으려고 노력했다"며 "막중한 소임을 맡겨주신 만큼 정의당식 생활진보정치로 최선의 성과를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