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투표율 57.3%…19대 총선보다 2.7% 포인트 높아

송고시간2016-04-13 19:13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13일 치러진 20대 총선의 충북 최종 투표율은 57.3%로 집계됐다.

충북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충북 전체 유권자 128만7천549명 중 73만7천302명이 투표해 57.3%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4년 전 치러진 19대 총선(54.6%)때보다 2.7% 포인트 높은 것이지만 이번 선거 전국 평균치(57.8%)보다 0.5% 포인트 낮다.

지역별로 보면 보은군(65.8%), 옥천군(64.3%), 영동군(63.6%)의 투표율이 도내 평균치를 웃돌았다. 3개 군은 도내에서 역대 높은 투표율을 보여왔다.

선거구 통폐합에 반발, 투표 거부 운동이 일었던 괴산군의 투표율은 도내 14개 선거구 중 가장 낮은 51.8%를 기록했다. 19대 총선 때 보은·옥천·영동에 이어 4번째로 투표율이 높았던 것과 대조적이다.

청주 상당구 58.9%, 청주 서원구 59.8%, 청주 흥덕구 55.1%, 청주 청원구 57.2%, 충주시 53.5%, 제천시 56.3%, 단양군 60.3%, 증평군 52.9%, 진천군 63.2%, 음성군 52.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