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집권당 소속 의원 또 여성비하 발언으로 구설

송고시간2016-04-13 18:47

아카에다 의원 "여자애들 괜히 진학했다가 유흥주점행"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집권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이 또 여성 비하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13일 아사히신문에 의하면 아카에다 쓰네오(赤枝恒雄·72) 중의원 의원은 전날 어린이 빈곤 대책을 논의하는 초당파 의원연맹 회의에서 아동지원시설 출신 대학생이 장학금 제도 확충을 요구하자 "실망이다. 고등학교와 대학은 자기 책임으로 가는 거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아카에다는 "부모 말을 듣고 어쩔 수 없이 진학을 해도 여자 아이는 '캬바레 클럽'(유흥주점)에 가거나 한다"면서 그런 여성들은 원치않는 임신, 이혼, 빈곤을 겪게 된다는 '황당한' 주장을 전개했다.

회의 종료 후 기자들의 취재에 응한 아카에다는 "아이가 충분한 교육을 마칠 때까지 국가가 극진히 지원하지 않으면 안 되지만, 고등학교도 대학도 모두가 원조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

앞서 같은 자민당의 오니시 히데오(大西英男) 중의원 의원은 지난달 24일 당내 파벌(호소다파) 모임에 참석, 지방 유세 지원때 무녀(신사에서 제사 음악을 담당하거나 신관을 보좌하는 역할 등을 하는 여성)로부터 들은 말을 소개하면서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 오니시 의원은 무녀로부터 '자민당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소개한 뒤 "무녀 주제에 무슨 소리인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日집권당 소속 의원 또 여성비하 발언으로 구설 - 2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