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카 의심 신고 1주일 새 31건…30건 음성·1건 조사 중

송고시간2016-04-13 18:03


지카 의심 신고 1주일 새 31건…30건 음성·1건 조사 중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1주일 새 지카 바이러스 감염 의심 사례가 모두 31건 신고됐다고 13일 밝혔다.

이 가운데 30건은 음성 판정이 내려졌으며 나머지 1건은 조사 중이다. 의심 사례 건수는 1주일 전인 지난달 31일~6일의 21건과 비교하면 10건 늘어난 것이다.

이로써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을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한 지난 1월 29일 이후 방역 당국이 접수한 의심 사례는 모두 215건이 됐다.

감염 여부는 유전자 검사(PCR)나 혈액에서 바이러스를 분리하는 방식으로 진단하며 각 시·도의 보건환경연구원,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검사를 수행한다.

지난 8일 기준으로 최근 2개월 이내에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한 국가는 총 45곳이다. 이 중 유행국가는 33곳, 산발적 발생국가는 12곳에 이른다.

지카 바이러스는 숲모기(이집트숲모기 등)에 의해 사람에게 옮겨진다. 열이 나거나 발진, 눈 충혈, 관절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3~7일 정도 이어진다.

지카 의심 신고 1주일 새 31건…30건 음성·1건 조사 중 - 2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