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안부 할머니 호흡기 의지…병세 변화 없어

송고시간2016-04-13 16:55


위안부 할머니 호흡기 의지…병세 변화 없어

병원 도착한 하상숙 할머니
병원 도착한 하상숙 할머니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중국에 남은 유일한 한국 국적의 위안부 피해자인 하상숙(88) 할머니가 지난 1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치료를 받기 위해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병원에 도착하고 있다. 하 할머니는 17세 때인 1944년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말에 속아 중국으로 끌려간 뒤 위안부 생활을 했으며 광복 이후에도 중국에 살며 한국 국적을 유지해 왔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병상에 누운 채 중국에서 고국으로 돌아온 위안부 피해자 하상숙(88) 할머니의 병세에 큰 차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대병원은 13일 하 할머니가 한국으로 이송된 후 안정을 취하고 있으나 여전히 인공호흡기에 의지하는 등 병세에 큰 변화는 없다면서 정밀검사 결과가 이번 주에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하 할머니는 지난 11일 자기공명영상(MRI), 컴퓨터단층촬영(CT) 등의 정밀검사를 받았다.

하 할머니가 건강했을 당시인 지난 1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한 많았던 세월을 눈물을 흘리며 털어놓고 있는 모습. jsa@yna.co.kr

하 할머니가 건강했을 당시인 지난 1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한 많았던 세월을 눈물을 흘리며 털어놓고 있는 모습. jsa@yna.co.kr

그러나 현재 수술을 받기에는 무리가 있어 생명에 위협이 발견되지 않는 이상 수술을 고려하기는 힘들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중앙대병원 관계자는 "하 할머니의 상태에 큰 변화는 없으며 여전히 의료장비에 의존해 호흡하고 있다"며 "내일 오후께 교수들이 모여 하 할머니의 건강 상태와 치료법에 대한 얘기를 다시 나눌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 할머니는 중국에 남은 유일한 한국 국적의 위안부 피해자로 두 달 전 낙상사고로 인한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10일 한국으로 들어왔다. 현재 중앙대병원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며 의사소통은 힘들지만, 외부 자극에 반응하는 정도의 의식은 있다.

중앙대병원 의료진은 하 할머니가 숨을 쉴 수 있도록 의료장비로 호흡을 보조하고, 신장기능이 급속히 떨어진 중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투석요법인 지속적 신대체요법 치료를 유지하고 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