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일 학자들이 바라본 일제강점기 잔재와 극복

송고시간2016-04-13 17:11

'식민주의 역사학과 제국', ''위안부' 문제와 식민지 지배 책임' 등 출간 잇달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중국에서 살던 유일한 한국 국적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하상숙(88) 할머니가 병상에 누운 채 고국으로 돌아오면서 다시금 일제강점기에 대한 관심이 커진 가운데 서점가에서도 관련 도서가 잇달아 출간됐다.

특히 '식민주의 역사학과 제국', ''위안부' 문제와 식민지 지배 책임', ''재일'이라는 근거' 등은 일제의 식민지배와 그것이 남긴 상처를 한국과 일본 양국 학자가 함께 쓰거나 엮었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끈다.

'식민주의 역사학과 제국'(한양대 비교역사문화연구소 기획, 윤해동·이성시 엮음)은 미쓰이 다카시 도쿄대 대학원 준교수 등 한일 학자 8명이 함께 쓴 탈식민주의 역사학 연구서다.

한일 학자들이 바라본 일제강점기 잔재와 극복 - 2

2013년 5월과 6월 한양대 비교역사문화연구소 주최로 두 차례 진행된 학술회의에서 발표된 원고를 개정·보완한 이 책에서 저자들은 식민지 시기 일본과 조선에서 전개된 역사학 연구를 되짚는다.

이른바 '식민주의 역사학'은 일제의 한국 침략과 지배를 정당화하고 합리화하고 항일 민족의식의 성장을 가로막는 근거로 활용됐으며 이를 위해 한국사를 교묘하게 왜곡했다.

양국 학자는 이런 식민주의 역사학의 전개 과정과 오류를 살피고 지금 한일 두 나라의 역사학은 식민사학을 완전히 극복했는지를 고찰한다.

한일 학자들이 바라본 일제강점기 잔재와 극복 - 3

''재일'이라는 근거'(다케다 세이지 지음.재일조선인문화연구회 옮김)는 일제강점기 재일 조선인 청년들의 고뇌를 재일조선인 문학을 통해 점검한 책이다.

재일 조선인 2세로 1947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난 저자(본명 강수차)가 1983년 간행한 첫 평론집으로, 이회성·김석범·김학영 등 대표적인 재일 조선인 작가들의 작품을 중심으로 한국과 일본의 경계지점에 선 이들의 고민을 보여준다.

''위안부' 문제와 식민지 지배 책임'(이타가키 류타, 김부자 엮음·배영미, 고영진 옮김)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몇 가지 쟁점을 질문과 대답(Q&A) 형식으로 다뤘다.

'식민지 조선에도 공창제도가 있었는가?', '한국병합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또한 유효하며 합법적인가?', '한일청구권·경제협력협정으로 "모두 해결됐다"?' 등 민감한 질문에 한일 전문가들이 답변한다.

독자의 이해를 돕고자 관련 칼럼과 인터뷰, '전후 50년 무라야마 담화'·'전후 70년 아베 담화' 등이 함께 실렸다.

한일 학자들이 바라본 일제강점기 잔재와 극복 - 4

'식민주의 역사학과 제국' = 책과함께. 368쪽. 2만2천원.

''재일'이라는 근거' = 소명출판. 311쪽. 1만9천원.

''위안부' 문제와 식민지 지배 책임' = 삶창. 272쪽. 1만5천원.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