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 창업지원 대상 기업 15곳 선정

송고시간2016-04-13 16:05

가상현실·바이오연료 등 아이디어 업종


가상현실·바이오연료 등 아이디어 업종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롯데그룹의 청년 창업 지원 프로그램이 실행 수순에 들어갔다.

13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지난 2월 설립된 창업전문 투자법인 '롯데액셀러레이터(LOTTE Accelerator)'는 최근 1차 지원 대상 스타트업(start-up·신생벤처기업) 15곳을 선정했다.

롯데는 지난해 11월 신동빈 회장의 사재 100억원, 롯데쇼핑 등 주요 계열사 출연분 200억원으로 롯데액셀러레이터 자본금 300억원을 마련해 청년 창업을 돕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롯데는 2월 25일부터 3월 16일까지 스타트업들로부터 서류를 받고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을 골랐다.

롯데의 초기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은 크게 '엘캠프(L-Camp)'와 '엘오피스(L-Office)' 두가지이다.

엘캠프에 선정된 업체는 2천만원의 창업지원금, 사무공간, 전문가 자문, 데모데이(Demoday·언론 및 투자자 상대 사업 아이디어 발표행사) 등의 지원을 받는다. 엘오피스 지원대상 업체는 사무공간과 각종 인프라를 직원 1인당 월 10만원의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이번 1차 지원 대상 가운데 13곳은 엘캠프, 2곳은 엘오피스 대상 업체이다.

선정 업체들의 창업 아이디어는 가상현실(VR) 체감 진동 시스템(리얼햅틱스), 커피찌꺼리를 활용한 바이오 연료 제조(도시광부), 여러 보험사 상품을 하나의 앱에서 관리할 수 있는 '보험지갑'(레드벨벳벤처스) 등으로 다양한 업종에 걸쳐있다.

엘캠프·엘오피스 지원 업체는 한 해 두 차례 선발되고 6개월간 지원을 받는다.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