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최대 종합전시회 개막…71개 한국업체 참가 '내수 공략'

송고시간2016-04-13 15:50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베트남 최대 종합전시회(엑스포)가 13일 수도 하노이에서 한국, 중국, 호주 등 23개국 493개 업체가 참가한 가운데 개막했다.

베트남 산업무역부 주최로 나흘간 열리는 올해 전시회에는 71개 한국 중소기업이 참가했다. 한국 기업 가운데 화장품, 식품, 주방용품, 패션잡화 등 소비재 업종이 76%를 차지했다.

이들 기업은 작년 말 발효된 한·베트남 자유무역협정(FTA)을 활용,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제품 홍보와 수출상담을 벌였다

베트남 최대 종합전시회 개막…71개 한국업체 참가 '내수 공략' - 2

한국과 베트남의 교역액은 수교 첫해인 1992년 4억9천만 달러(5천603억 원)에 불과했으나 2014년 처음으로 300억 달러(34조3천50억 원)를 돌파한 뒤 2015년 325억 달러(37조1천637억 원)를 기록했다.

이규선 코트라 하노이무역관장은 "작년 베트남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2천100달러(240만 원) 수준이지만 9천만 명이 넘는 인구와 연간 5∼6%대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고려할 때 내수시장 전망이 밝다"며 "한국 기업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맞춤형 수출 상담을 주선하고 사후 관리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전시장에 부스 2개를 설치해 고려인삼과 인삼차, 버섯 등 건강식품 판촉에 나섰다.

북한은 수출 상담보다 전시장을 찾는 현지인들에게 주로 인삼 제품을 홍보하며 현장 판매에 치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베트남 최대 종합전시회 개막…71개 한국업체 참가 '내수 공략' - 3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