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34개 민간단체 공익사업에 정부보조금 90억 지원

송고시간2016-04-13 15:31

행자부 2016년 비영리민간단체 지원사업 확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행정자치부는 올해 234개 비영리민간단체의 225개 사업에 정부보조금 90억원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행자부는 중앙행정기관에 등록된 1천561개 단체를 대상으로 지원사업 공모를 벌여 472건을 접수했다. 공익사업선정위원회가 이 가운데 225개 사업을 지원하기로 확정했다.

작년과 비교해 총지원액은 같고 사업은 2건 늘었다.

올해 선정된 사업 분야별 지원규모는 ▲ 사회통합과 복지증진 분야 58건 22억 2천만원 ▲ 선진 시민의식 함양 분야 24건 9억 9천600만원 ▲ 국민안전·민생경제·문화발전 분야 26건 9억 7천만원 ▲ 환경보전과 자원절약 24건 8억 5천800만원 ▲ 국가안보·평화통일 증진 분야 40건 16억 9천100만원 ▲ 국제교류협력 분야 53건 22억 6천500만원 등이다.

안보·평화통일 증진 분야는 지난해 '국가안보 및 국민안전 분야'로 묶여있다가 올해 따로 분리됐다.

사업당 지원액은 1천300만∼2억원이다.

북한민주화청년학생포럼 등 3개 단체로 구성된 컨소시엄의 '국민의식증진사업'에 최고액인 2억원이 배정됐다.

국세공무원 퇴직자모임인 국세동우회의 자원봉사단체인 국세동우회자원봉사단은 무료세법상담과 홍보활동 명목으로 1천300만원을 받는다.

올해 선정된 단체 가운데 46%에 해당하는 104곳은 이번에 처음 지원을 받게 됐다.

행자부는 "비영리단체 저변 확대와 공익사업 다양성 확대를 위해 신규 단체를 많이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