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술에 취해서…투표소서 소란·투표용지 찢어(종합)

송고시간2016-04-13 16:49


술에 취해서…투표소서 소란·투표용지 찢어(종합)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20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일인 13일 부산에서 술에 취해 투표소에서 난동을 부리거나 투표용지를 찢은 사람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오전 10시 24분께 부산 부산진구 당감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제3투표소 앞에서 술에 취한 남자가 행패를 부린다는 112 신고가 들어왔다.

행패를 부린 사람은 노숙인인 최모(38)씨로, 술에 취해 투표하러 왔다가 투표소 관계자들이 "신분증이 없으면 투표할 수 없다"고 하자 주민등록증을 발급해달라며 소란을 피웠다.

경찰은 최씨에게 관공서주취소란죄를 적용,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최씨를 2시간 동안 조사하고 훈방했지만, 최씨는 당감1동 제3투표소에 다시 찾아가 행패를 부리다가 다시 경찰에 연행됐다.

이날 오후 3시 24분께 부산 남구 우암동 제2투표소에서 한 남성이 소란을 피운다는 112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에 연행된 김모(58)씨는 술에 취해 "투표 대기시간이 길고 절차가 복잡하다"며 투표용지 2장 중 비례대표 투표용지를 찢었다.

경찰은 김씨를 일단 귀가시켰다가 14일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