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북제재 결의에도…1분기 북중 무역액 12.7% 증가(종합2보)

송고시간2016-04-13 18:16

수출 14.7%·수입 10.8% ↑…주요 수입품은 석탄·의류

중국해관 "1분기 통계는 제재이행 전 상황"…확대해석 경계도

트럭이 북한에서 화물을 싣고 압록강대교를 건너 단둥 해관(세관) 쪽으로 들어서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럭이 북한에서 화물을 싣고 압록강대교를 건너 단둥 해관(세관) 쪽으로 들어서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중국과 북한의 1분기 교역액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등 각종 악재에도 전년 동기에 비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당국은 이에 대해 "대북 제재 집행 전의 통계"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황쑹핑(黃頌平) 중국 해관총서(관세청) 대변인은 13일 오전 베이징(北京) 국무원 신문판공실에서 열린 중국의 1분기 무역통계 설명 기자회견에서 1∼3월 북중교역액이 총 77억 9천만 위안(약 1조 3천75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했다고 밝혔다.

대북 수출액은 39억 6천만 위안으로 14.7% 증가하고, 북한으로부터의 수입액은 38억 3천만 위안으로 10.8% 늘었다.

황 대변인은 "중국의 주요 대북 수출품은 기계 전자제품, 노동집약형 상품, 농산품 등이었고 수입품은 주로 석탄, 의류였다"고 설명했다.

1분기 북중 교역 통계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황 대변인은 또 중국은 지난 5일 대북제재 이행 방안을 발표하고 즉각 제재 이행에 돌입했다며 "따라서 이번 1분기에 이뤄진 중국의 대북 수입은 '금수조치' 상황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또 "해관총서는 유엔 결의를 엄격히 집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기자회견에 동석한 중국 국무원 신문국 간부도 "(해관 대변인이) 방금 밝힌 (북중 교역) 숫자는 제재이행 전 통계"라고 부연했다.

황 대변인은 그러나 "유엔의 대북 결의는 북한이 석탄과 철광석 등을 수출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만, 각국은 민생 목적이나 북한의 핵개발과 관련이 없는 것은 (제재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는 점도 동시에 부각했다.

중국 외교부도 이날 대북제재 상황 속에서도 1분기 북중 교역액이 증가한 것과 관련, 대북 제재를 철저히 이행하겠지만, 북한과의 정상적 관계는 계속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황 대변인은 안보리의 대북제재가 시작된 이후 중국이 북한 선박의 입항을 거부하거나 의심스러운 북한 화물에 대한 통관을 거부한 사례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제재가 4월 들어서야 시작됐다", "중국해관은 결의를 엄격하게 집행할 것"이라고만 대답했다.

또 안보리 대북제재가 시작된 첫 달인 3월의 북중교역 통계를 구체적으로 알려달라는 요청에는 "월별 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 해관의 통계자료를 찾아보라"며 역시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대북제재 결의에도…1분기 북중 무역액 12.7% 증가(종합2보) - 2

js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