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후보들 '보편적 무상급식' 대체로 찬성

송고시간2016-04-11 15:48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지난해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에서 무상급식 지원을 중단, 교육청과 갈등을 빚었던 경남에서 출마한 후보들은 대체로 보편적 무상급식 정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무상급식지키기 경남운동본부는 11일 경남도청에서 4·13 국회의원 선거 및 김해시장·거창군수 재보궐 선거 후보자 친환경무상급식 질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질의서는 국회의원·김해시장·거창군수 후보 60명에게 발송해 모두 39명(65%)으로부터 답변서를 받았다.

정당별 응답률은 국민의당이 후보 6명 중 1명에 불과, 16.7%로 가장 낮았다.

새누리당은 18명 중 10명(55.6%), 더불어민주당은 14명 중 13명(92.9%)이 응답했다. 1명씩 출마한 정의당·노동당·공화당 후보도 답변에 응했다.

무소속은 19명 중 12명(63.2%)이 응답했다.

김해시장·거창군수 후보를 뺀 국회의원 후보는 응답자 33명 중 28명(84.9%)은 보편적 친환경무상급식에 찬성했다.

특히 새누리당 국회의원 후보는 답변서를 낸 8명 중 4명은 조건없이 찬성했다. 4명은 재정문제 해결과 법적 장치 등 대안을 마련하기 전에는 선별 급식해야 한다거나 답변을 보류해 기타 의견으로 분류됐다.

경남운동본부는 새누리당 후보 가운데 '선별 급식지원'이라는 당론과 배치되는 보편적 급식에 찬성한 경우 당론을 어떻게 설득하고 풀어나갈 것인지 유권자들 관심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나머지 야당과 무소속 후보는 모두 보편적 친환경무상급식에 찬성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해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무상급식 예산 지원 중단에 대해서도 답변한 국회의원 후보 가운데 찬성자는 한 명도 없었고 반대는 29명(87.9%)이었다.

대다수 국회의원 후보들은 국가가 의무적으로 무상급식을 할 수 있도록 학교급식법 개정을 약속했다.

이번 질의에 답변한 김해시장과 거창군수 후보 6명도 보편적 친환경무상급식 정책에 모두 찬성했다.

그러나 새누리당 거창군수 후보는 보편적 무상급식을 묻는 질의에 찬성했지만, 개인 의견에서 선택적 무상급식으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표명해 나머지 후보 답변과 차이를 보였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