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중국 거명' 남중국해 거점화 비판에 中 항의"

송고시간2016-04-09 12:38

"중일관계 악재 될 듯…한중일 정상회의 일정 영향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달 15일 타우르 마탄 루악 동티모르 대통령과 도쿄서 만난 자리에서 중국을 지목해 남중국해 군사거점화가 우려된다고 밝혔고 이에 중국이 즉각 외교 경로를 통해 항의했다고 교도통신이 9일 전했다.

아베 총리의 발언과 이에 대한 중국측의 직접적인 대응은 앞으로 중일관계에 적지 않은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일본에서 연내에 개최할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담 등 외교일정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실제 아베 총리는 지난달말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 기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했으나 중국측이 응하지 않아 성사되지 않은 바 있다.

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루악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중국의 대규모, 그리고 급속한 매립과 거점 구축, 군사 목적으로의 이용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곧바로 주중 일본대사관을 통해 일본 외무성에 항의했다고 교도통신은 복수의 중일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2월 17일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언급할 자격은 없다. 국제사회에서 일부러 중국의 얼굴에 먹칠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는 만큼 중국측은 외무성에도 유사한 내용의 항의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남중국해와 관련해 국제회의나 정상회담 자리에서 중국을 거명하는 것을 피해 왔다. 중일관계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원론적 차원에서 비판적 입장을 취하는 선에 머물렀던 것이다.

"아베 '중국 거명' 남중국해 거점화 비판에 中 항의" - 2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