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병호,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 폭발…비거리 132m(종합)

송고시간2016-04-09 12:34

3경기 만에 짜릿한 손맛…팀은 3-4로 져 개막 이후 4연패

박병호, 마수걸이 홈런(AP=연합뉴스)
박병호, 마수걸이 홈런(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의 홈런왕'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기다렸던 메이저리그 첫 홈런을 쏘아 올렸다.

박병호는 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카우프만 스타디움에서 열린 작년 월드시리즈 우승팀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2016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2-2로 팽팽하게 맞선 8회초 1사에서 역전 솔로포를 터트렸다.

박병호는 캔자스시티의 네 번째 투수 호아킴 소리아를 상대로 볼 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3구째 슬라이더(127㎞)가 한복판에 몰리자 이를 놓치지 않고 힘껏 잡아당겨 좌중간 담장을 까마득히 넘어가는 솔로홈런으로 연결했다. 비거리 433피트(약 132m)에 이르는 대형 홈런.

박병호, 마수걸이 홈런(AP=연합뉴스)
박병호, 마수걸이 홈런(AP=연합뉴스)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3경기 9타수 만에 마수걸이 홈런포를 신고하며 한국프로야구 4년 연속 홈런왕의 위용을 한껏 뽐냈다.

이날 경기가 그대로 끝났다면 박병호의 이 홈런은 3연패의 사슬을 끊고 팀에 첫 승을 안기는 귀중한 결승 홈런이 될 수 있었으나 미네소타는 박병호가 안겨준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미네소타는 8회말 팀의 네 번째 투수 케빈 젭슨이 살바도르 페레스에게 적시 3루타를 허용하는 등 2점을 내줬고, 9회초 무사 2루의 기회를 살리지 못해 결국 3-4로 패했다. 미네소타는 개막 이후 4연패에 빠졌다.

박병호는 3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 1볼넷 1삼진으로 이날 경기를 마쳤다. 시즌 첫 타점까지 신고한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167에서 0.222(9타수 2안타)로 상승했다.

개막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선발 라인업에 제외돼 휴식을 취하고 하루 만에 선발 라인업에 복귀한 박병호는 첫 타석에서 홈런성 타구를 터트리며 첫 홈런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박병호는 메이저리그에서 손꼽히는 강속구 투수인 캔자스시티 우완 선발 요다니 벤추라의 2구째 몸쪽 직구(약 154㎞)를 힘껏 퍼 올렸으나 타구는 중앙 펜스 바로 앞에서 중견수 로렌조 케인이 펜스에 몸을 부딪치며 잡아냈다.

박병호는 1-2로 뒤진 4회초 2사에서 벤추라와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낮은 직구를 잘 골라내 메이저리그 두 번째 볼넷을 얻어냈다.

팀이 1-2로 끌려가던 6회초 1사 1, 3루 기회에서는 캔자스시티 두 번째 투수 루크 호체이버의 너클 커브에 연거푸 헛스윙한 끝에 삼진으로 돌아섰다.

하지만 8회초 마지막 타석에서 장쾌한 아치를 그리며 앞선 타석의 아쉬움을 말끔하게 씻어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