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예계 위!아래!> '결혼' 구혜선·안재현 vs '또 설화' 장동민

송고시간2016-04-09 11:16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이번 주 연예계에서는 전격적으로 결혼을 발표한 배우 구혜선(32)·안재현(29) 커플이 주목받았다.

둘은 지난해 종영한 KBS 2TV 드라마 '블러드'에 함께 출연하며 사귀기 시작해 백년가약을 맺게 됐다.

반면 지난해 여성 혐오 발언으로 한차례 홍역을 치렀던 개그맨 장동민은 한부모 가정 아동을 조롱하는 개그로 또 설화에 휩싸였다.

◇ 위(↑) - '열애 끝 결혼 발표' 구혜선·안재현

<연예계 위!아래!> '결혼' 구혜선·안재현 vs '또 설화' 장동민 - 2

구혜선과 안재현은 남녀 주인공으로 출연한 '블러드'가 지난해 4월 종영한 후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KBS가 야심 차게 선보인 이 드라마가 실패한 것이 오히려 두 사람을 가깝게 만들었다.

'블러드'는 엉성한 스토리, 배우들의 연기 미흡과 불협화음 등으로 시청률 5%라는 저조한 성적으로 막을 내렸다.

드라마의 실패는 둘에게도 위기였다.

모델 출신 안재현은 데뷔작인 SBS TV '별에서 온 그대'로 대중의 주목을 받다가 두 번째 드라마인 '블러드'에서 쓴맛을 봤다.

2002년 데뷔한 구혜선은 2009년 '꽃보다 남자'로 큰 사랑을 받았지만 이후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

둘은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서로 다독이면서 연인 사이로 발전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재현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11일 둘의 열애 사실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하지만 당시만 해도 "결혼 계획은 없다"고 밝혔지만, 한 달도 채 안 된 지난 8일 둘의 결혼 계획을 발표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저희 두 사람은 인생의 순수하고 평화로운 동반자로 오는 5월 21일 서로 반려자로 평생을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 비공개 가족식으로 진행된다. 둘은 예식 비용을 절약한 금액을 소아 병동에 기부하기로 했다.

◇ 아래(↓) - '한부모 가정 조롱 논란' 장동민

<연예계 위!아래!> '결혼' 구혜선·안재현 vs '또 설화' 장동민 - 3

1년 만의 또 설화다. 이번에는 한부모 가정의 아동을 조롱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3일 방송된 tvN '코미디빅리그'에서의 대사다.

장동민은 '충청도의 힘'이라는 코너에 애늙은이 7살 콘셉트로 출연해 새 장난감을 자랑하는 친구에게 "쟤네 아버지가 양육비 보냈나 보다", "부러워서 그랴, 선물을 양쪽에서 받잖여 재테크여, 재테크"라고 말했다.

아울러 "너는 엄마 집으로 가냐, 아빠 집으로 가냐", "아버지가 서울서 두 집 살림 차렸다는데" 등 한부모 가정을 조롱하는 대사를 했다.

장동민의 이 같은 발언이 몰고 온 후폭풍은 거셌다.

제작진은 이번 논란에 사과하며 재방송과 VOD에서 해당 부분을 삭제하겠다고 했지만 비판 여론이 거세자 지난 7일 해당 코너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장동민은 한부모 가정 자녀를 모욕한 혐의로 한부모가정 권익단체인 '차별없는가정을위한시민연합'으로부터 고소당했다.

이 단체는 마포경찰서에 제출한 고소장에서 "약하고 어려운 사람들을 괴롭히는 가학적인 행위로 억지웃음을 주어 인기를 끌고자 하는 욕심 때문에 공연히 모욕을 했다"며 엄중 처벌을 요구했다.

자신의 발언이 아닌 극중 대사이기에 억울한 측면도 없지 않지만 장동민은 이미 '막말'로 한차례 논란을 겪어 그에 대한 여론은 싸늘하다. "벌써 몇 번째냐"며 그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다.

그는 지난해 여성비하 발언과 삼풍백화점 사고 피해자 조롱 발언으로 당시 출연 중이던 MBC TV '무한도전'과 K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또 삼풍백화점 사고 생존자에게 모욕 혐의로 고소당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이른바 '자숙기간'을 갖지 않고 케이블방송에 나오면서 "방송을 그만두는 것은 제 입장에서 자숙도, 사죄도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출연 이유를 강변했다.

이렇게 발언한 그가 반복된 구설에 어떤 대응을 할지 주목된다.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