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前 에이전트의 폭로…"수아레스, 정신병 있었다"

송고시간2016-04-09 08:08

채무관계로 비난받자 과거 정신병력 공개하며 압박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29·우루과이)가 과거 정신병으로 치료를 받았다고 전 에이전트 다니엘 폰세카가 폭로했다.

폰세카는 수아레스가 방송을 통해 과거 채무관계로 비난하자 그의 정신병력을 공개하며 맞대응했다.

수아레스는 지난 6일(한국시간) 현지 매체 몬테카를로 TV와 인터뷰에서 폰세카와 멀어진 이유를 공개했다.

수아레스는 "2006년 우루과이 클럽 나시오날에서 네덜란드 FC흐로닝언으로 이적할 당시 이적료의 20%를 폰세카가 가져갔다"면서 "내가 폰세카에게 실망한 점 중 하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에게 매달 3만 유로(약 3천940만원)를 받는다고 했는데 내게 돌아온 건 매달 1만 유로(약1천300만원)밖에 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9일 '수아레스는 이적 당시 80만 유로(약 10억6천만원)의 이적료를 받았는데 이 중 20만 달러(약 2억3천만원)를 폰세카가 가져간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폰세카는 바로 반박에 나섰다.

그는 9일 현지 라디오 방송 매체 '라디오 1010'과 인터뷰에서 "수아레스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 그는 정신병을 갖고 있었다. 그는 정신병 전문의를 찾아 나섰지만 많은 도움을 받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숫자를 셀 때 손가락을 동원했다. 제대로 셈도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폰세카는 수아레스에게 더 큰 비밀이 있다며 압박했다.

그는 "수아레스가 우루과이 청소년 대표팀으로 뛸 당시 팀 동료들이 내게 매우 불편한 진실을 말해주기도 했다. 이 이야기는 내가 죽을 때까지 공개하지 않으려 한다"라고 덧붙였다.

수아레스는 현재 대응을 안 하고 있다. 그는 10일 새벽 레알 소시에다드와 경기에 출전한다.

前 에이전트의 폭로…"수아레스, 정신병 있었다" - 2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